노인 당뇨병 환자, 약물 의존도 증가

노인 당뇨병 환자, 약물 의존도 증가

215
0
SHARE

-나이 많아지면 신체적 장애ㆍ우울증 등 당뇨병 치료 장애 요인 늘어
-노인 당뇨병 환자의 성별 비율도 10년 전 ‘여초’에서 남녀 균형으로 변화
-전북대 김숙배 교수팀, 65세 이상 당뇨병 환자 1,641명 분석 결과

 노인 당뇨병 환자의 혈당강하제 복용 등 약물 의존도가 10년 새 크게 높아진 것으로 밝혀졌다. 10년 전엔 남녀 환자의 비율이 4 대 6 정도였으나, 최근엔 거의 5 대 5로 균형을 이뤘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전북대 식품영양학과 김숙배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각각 2007∼2009년(627명)과 2016∼2018년(1,014명)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당뇨병 환자 1,641명을 대상으로 10년 새 노인 당뇨병 환자의 특성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당뇨병 노인의 혈액 생화학적 특성, 식이 섭취, 당화혈색소 관련 위험 요인 및 위험도: 국민건강영양조사 제4기(2007-2009)와 제7기(2016-2018) 비교)는 대학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김 교수팀은 의사로부터 당뇨병 진단을 받았거나, 8시간 공복 혈당이 126㎎/㎗ 이상이거나, 혈당강하제 복용 또는 인슐린 주사를 사용하는 사람을 당뇨병 환자로 분류했다.
2007∼2009년엔 노인 당뇨병 환자 비율이 높은 나이대가 65∼69세(전체의 41.2%)였으나, 10년 후인 2016∼2018년엔 75세 이
상(42.5%)으로 높아졌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리나라의 인구 고령화로 당뇨병 노인의 평균 나이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나이가 많아지면 신체적 장애ㆍ우울증ㆍ기억력 감퇴 등 당뇨병 치료의 장애 요인이 함께 늘어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노인 당뇨병 환자의 평균 나이가 많아진 만큼 환자의 유병 기간도 길어졌다. 10년 전엔 1년 미만이 26.6%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으나, 10년 후엔 10년 이상이 37.4%로 가장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10년 전엔 노인 당뇨병 환자의 61.3%가 여성(남성 38.7%)으로 여초(女超) 현상이 뚜렷했으나, 10년 후엔 거의 성별 균형(남 47.6%, 여 52.4%)이 맞춰졌다.
노인 당뇨병 환자의 혈당 관리와 치료방법도 2007∼2009년엔 경구혈당강하제 60.5%, 운동ㆍ식이요법 27.1%였으나, 2016∼2018년엔 경구혈당강하제 80.9%, 운동ㆍ식이요법 8.0%로 약물 의존도가 많이 높아졌다.
당뇨병은 환자 자신이 의사란 말이 있을 만큼 교육이 중요하지만 ‘영양교육이나 상당 교육 경험이 없다’는 응답률이 91%에 달했다.

Young caregiver in uniform giving medicine to group of senior men and women in care centre. Female nurse giving daily pills to old woman after lunch in nursing home. Experienced doctor giving medicine to senior people at care facility.
Young caregiver in uniform giving medicine to group of senior men and women in care centre. Female nurse giving daily pills to old woman after lunch in nursing home. Experienced doctor giving medicine to senior people at care facility.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