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 체중 중ㆍ고생 10명 중 6명, 자신을 저체중 또는 과체중으로 오인

[수요 식품과 건강 Hot뉴스]정상 체중 중ㆍ고생 10명 중 6명, 자신을 저체중 또는 과체중으로 오인

863
0
SHARE

정상 체중 중ㆍ고생 10명 중 6명, 자신을 저체중 또는 과체중으로 오인

 

남학생 30.6%, 자기 체중 실제보다 과소평가

 

여학생 31.1%, 본인 체중 실제보다 과대평가

 

여중ㆍ고생보다 남녀공학 학생이 체중에 더 관심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 한국 학생 7만여명 분석 결과, ‘PLOS ONE’ 최근호에 발표

JKJ

정상 체중인 중ㆍ고생 10명 중 6명이 자신의 체중을 저체중 또는 과체중으로 잘못 인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저체중 여학생의 10%는 자신을 정상 체중, 2.5%는 과체중으로 오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 하버드대학 보건대학원 김용주ㆍ이치로 가와치 박사팀이 우리나라 질병관리본부의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조사’(2012년)를 근거로 전국의 중ㆍ고교 797곳의 학생 7만2228명(남 3만7229명, 여 3만4999명)의 체중ㆍ키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School- and Individual-level Predictors of Weight Status Misperception among Korean Adolescents: A National Online Survey)는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 온라인 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키ㆍ체중을 기준으로 중ㆍ고생(12∼18세)의 체질량 지수(BMI)를 분석한 결과 80.8%가 정상 체중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며 “정상 체중을 가진 중ㆍ고생의 59.1%가 자신의 체중을 저체중 또는 과체중으로 인식했다”고 지적했다.

본인이 인식하는 체중이 실제 체중보다 가벼운 학생의 비율은 23.7%(남 30.6%, 여 16.4%), 무거운 학생의 비율은 24.9%(남 19.1%, 여 31.1%)였다. 여학생의 30% 이상이 ‘자신의 체중을 실제보다 과대평가’한 셈이다. 남학생은 10명 중 3명이 ‘자신의 체중을 과소 평가’해 뚜렷한 남녀 차를 보였다.

전체 조사 대상 가운데 실제 과체중ㆍ비만 학생의 비율은 13.3%, 저체중 학생의 비율은 6%였다. 저체중 여학생의 12.5%, 저체중 남학생의 5.7%가 자신의 체중을 정상 체중 또는 과체중으로 오인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각 학교의 평균 BMI가 높을수록 자신의 체중을 과소평가했다”며 “남녀공학에 다니는 학생보다 여중ㆍ여고 재학생이 자신의 체중을 과소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는 남녀공학에 다니는 여학생이 자신의 체중 문제에 더 민감한 결과로 풀이된다.

학업 성적이 높은 학생은 낮은 학생에 비해 자신의 체중을 실제보다 과소평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는 성적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체중 스트레스를 억누른 결과로 해석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자신의 체중을 과소평가하면 패스트푸드나 스낵의 과다 섭취 등 건강하지 않은 식생활에 빠질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남학생의 경우 자신의 체중을 과소평가(심하게 말랐다고 생각)하면 우울감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자신의 체중을 과대평가하면 불필요한 다이어트에 매달리거나 체중 스트레스에 시달릴 수 있다.

—–
# 전화: 02-6300-2850(2852), 070-4710-8393
# 메일: kofrum@kofrum.com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