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거르면 전통식 먹는 사람보다 복부비만ㆍ대사증후군 위험도 1.2배

[수요 식품과 건강 Hot뉴스] 아침 거르면 전통식 먹는 사람보다 복부비만ㆍ대사증후군 위험도 1.2배

901
0
SHARE

아침 거르면 전통식 먹는 사람보다 복부비만ㆍ대사증후군 위험도 1.2배

 

조식으로 면 음식 먹는 사람 대사증후군 위험도 전통식 섭취자의 1.7배
20∼30대의 아침 결식률은 50대 이상보다 4.6배 높아
성인 10명 중 7명은 아침에 밥과 반찬으로 구성된 전통식 섭취

밥아침을 거르면 쌀밥과 세 가지 이상의 반찬을 챙겨 먹는 사람에 비해 복부 비만ㆍ대사증후군 위험이 1.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사단법인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국민대 최경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장팀이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2007∼2009년) 원자료와 24시간 회상 식사 기록을 토대로 성인(20∼64세) 1만1801명의 아침식사와 영양ㆍ질병 등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영양학회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공동 발간하는 영문 학술지(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 최근호에 발표됐다.

최 교수팀은 아침을 거른 사람은 조식으로 쌀밥과 반찬 3개 이상을 먹은 사람보다 비만율이 13%, 복부 비만율이 20%,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20% 높았다고 밝혔다. 여기서 각자의 체중(㎏)을 키(m로 환산)으로 나눈 값인 체질량지수(BMI)가 25 이상이면 비만, 남성의 허리둘레가 90㎝ 이상(여성 80㎝ 이상)이면 복부비만으로 판정됐다. 또 허리둘레 90㎝ 이상(남성 기준, 여성 80㎝ 이상)ㆍ혈당 110㎎/㎗ 이상, 혈중 중성지방 150㎎/㎗ 이상, HDL(고밀도 지단백) 40㎎/㎗ 미만(남성 기준, 여성 50㎎/㎗ 미만), 혈압 140(수축기)/90(이완기)㎎/㎗ 이상 등 5가지 지표 중 3가지 이상을 갖고 있으면 대사증후군을 가진 것으로 평가했다.

이번 조사에서 국내성인 10명 중 7명은 아침 식사 메뉴로 밥을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대상의 35.3%가 아침에 밥과 세 가지 이상의 반찬을 챙겨 먹고, 34.7%는 밥과 0∼2가지 반찬을 섭취한 것이다. 또 21.6%는 아침을 거르고, 6.6%는 아침에 밥 대신 빵ㆍ시리얼을 즐기며, 1.6%는 라면 등 면 음식을 먹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처럼 결식을 포함해 5가지 유형의 아침 식사 가운데 면(麵) 음식을 즐기는 사람의 혈관 건강 지표가 최악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 교수팀은 논문에서 “아침에 면 음식을 먹는 사람의 대사증후군 위험도는 밥과 반찬 3개 이상을 즐기는 사람의 1.7배에 달했다”며 “이완기 혈압이 90㎎/㎗ 이상인 비율은 1.71배(밥과 세 가지 이상 반찬 먹는 사람 대비). 수축기 혈압이 140㎎/㎗ 이상인 비율은 1.51배, 혈중 중성지방이 150㎎/㎗ 이상인 비율은 1.47배였다”고 기술했다.

면 음식엔 고혈압을 유발시킬 수 있는 지방과 나트륨이 많이 들어 있어 이런 결과가 나온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아침에 빵ㆍ시리얼을 즐기는 사람의 대사증후군 위험도는 밥과 반찬 3가지 이상을 즐기는 사람보다 오히려 18% 낮았다.

최 교수팀은 “한국인의 탄수화물 과다 섭취가 혈중 중성지방 수치를 높이고 혈관 건강에 이로운 HDL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낮추는 요인이라고 분석한 연구논문이 있다”며 “아침에 밥 대신 빵ㆍ시리얼을 즐기는 사람이 상대적으로 탄수화물을 적게 섭취한 것이 대사증후군 위험도를 낮췄을 수 있다”고 풀이했다.

이번 조사에서 20대의 조식 결식률은 44.9%로 30∼40대(22.5%)ㆍ50대 이상(9.7%)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또 매일 담배를 피우는 사람의 아침 결식률(30.5%)도‘가끔 핀다’(18.3%)ㆍ‘전혀 안 핀다’(18.8%)는 사람보다 훨씬 높았다.

최 교수팀은 “밥과 반찬을 함께 먹는 한국의 전통적인 아침 식탁이 영양의 균형적인 섭취는 물론 혈관 건강과 성인병 예방에도 유익하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
#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www.kofrum.com)
#전화:  02-6300-2850(2852), 070-4710-8393
#메일: kofrum@gmail.com

logo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