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당 자살 사망자 수 65세 이상 노인이 최다(最多)

10명당 자살 사망자 수 65세 이상 노인이 최다(最多)

264
0
SHARE

GettyImages-jv12062180 -자살 기도 후 사망 위험 과거보다 증가
-종교 활동은 자살 위험을 낮추는 요인
-공주대 임달오 교수,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발표

 인구 10만명당 자살 사망자의 수가 65세 이상 노인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자살 기도 후 사망위험도 과거보다 커졌다.
2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공주대 보건행정학과 임달오 교수가 통계청의 사망자 원시 자료를 이용해 20여년 전(1997∼1999년)과 비교적 최근(2017∼2019년)의 3년간 성별ㆍ나이별 자살 추세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우리나라 자살 방법의 추이: 1997-1999, 2017-2019)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자살 사망자 수의 나이대별 분포를 보면 남성의 경우 1997∼1999년 40∼64세, 10∼39세, 65세 이상 순에서, 2017∼2019년엔 40∼64세, 65세 이상, 10∼39세로 바뀌었다. 이는 최근 들어 남성 노인의 자살 사망이 증가했음을 시사한다. 여성은 1997∼1999년 10∼39세, 40∼64세, 65세 이상 순에서, 2017∼2019년엔 40∼64세, 10∼39세, 65세 이상 순으로 변화했다. 남녀 모두에서 한창 일할 나이인 40∼64세 중장년의 자살 사망자 수가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명당 남성 자살 사망자 수는 1997∼1999년 65세 이상(59.5명), 40∼64세(37.6명), 10∼39세(17.6명) 순에서, 2017∼2019년엔 65세 이상(79.2명), 40∼64세(47.2명), 10∼39세(21.8명) 순으로 증가했다. 인구 10만명당 여성 자살 사망자 수도 1997∼1999년 65세 이상(22.0명), 40∼64세(10.4명), 10∼39세(9.1명) 순에서, 2017∼2019년 65세 이상(24.1명), 40∼64세(15.6명), 10∼39세(13.1명) 순으로 나타났다. 남녀 모두 나이가 들수록 자살 사망자 수가 증가한 셈이다. 2017∼2019년 남성의 자살에 의한 사망위험도는 1997∼1999년보다 1.2배 이상 증가했다. 여성의 자살에 의한 사망위험도도 과거보다 높아지기는 마찬가지였다.
임 교수는 논문에서 ”8개 국가 중 6개 국가가 실업과 자살률은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미국이 일본보다 자살률이 낮은 것은 종교적 영향 덕분이며, 우리나라에서도 종교 활동은 자살 위험을 낮추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