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에서 친환경 농산물 선택의 제1 기준은 안전성

학교급식에서 친환경 농산물 선택의 제1 기준은 안전성

45
0
SHARE

 

GettyImages-jv12310928
– 학교급식에서 많이 사용되는 친환경 식재료는 곡류ㆍ채소ㆍ과일 순
– 2학기부터 대학생과 초ㆍ중고생 대상 무료 친환경 농업 교육 수행
– 공주대 김미현 교수팀, 초ㆍ중ㆍ고교 영양(교)사 195명 설문 조사 결과

 

친환경 농산물 중 초ㆍ중ㆍ고교 학교급식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식품은 곡류와 채소인 것으로 밝혀졌다. 학교급식에서 친환경 농산물 선택의 첫 번째 기준은 안전성이었다.
1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공주대 식품영양학과 김미현 교수팀이 2018년 4∼6월 충북의 초ㆍ중ㆍ고교에서 학교급식을 담당하는 영양(교)사 195명을 대상으로 친환경 농산물 관련 설문 조사를 수행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충북지역 학교급식 영양(교)사의 친환경 농산물 사용실태와 인식 및 만족도)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초ㆍ중ㆍ고교 학교급식에서 식재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농산물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은 곡류(64.6%)였고, 채소(26.2%)ㆍ과일(4.6%)이 뒤를 이었다. 학교급식에 친환경 농산물을 사용하는 주된 이유론 ‘학생의 건강을 위해서’(52.3%)보다 ‘지자체에서 친환경 농산물 지원금 보조’(85.1%)라는 응답률이 더 높았다. 친환경 농산물 선택 기준 첫 번째론 안전성(50.3%)을 꼽았다. 다음은 품질(29.2%)ㆍ가격(9.7%)ㆍ제품의 구매력(9.2%)ㆍ브랜드(1.5%) 순이었다.
영양(교)사는 친환경 농산물을 학교급식에 사용할 때의 이점으로, ‘급식의 안전성 향상’(35.4%)을 꼽았다. ‘학교급식 홍보에 도움’(34.9%)ㆍ‘학생의 건강 향상’(15.4%)ㆍ‘학교급식 만족도 향상’(14.4%)이란 응답도 적지 않았다.
학교급식 때(점심 기준) 매일 사용하는 친환경 농산물의 가짓수는 ‘5종류 이상’이 43.1%로 가장 많았다. 학교의 전체 식품 구매비에서 친환경 농산물 구매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10~30% 미만’이 65.0%로, 가장 높았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학교급에 따라 초등학교가 중ㆍ고등학교보다 사용하는 친환경 농산물의 가짓수와 전체 식재료 중 친환경 농산물 구매 비율이 높았다”며 “영양(교)사가 친환경 식재료 교육을 받은 경험이 있으면 전반적인 인식도와 만족도가 높아졌다”고 지적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은 오는 2학기부터 대학생과 초ㆍ중학생을 대상으로 ‘친환경 농업의 공익적 가치’를 주제로 한 교육을 수행한다. 친환경 농업이 환경ㆍ건강ㆍ기후 변화 등에 미치는 영향 등을 바로 알리기 위해서다. 무료로 제공되는 온라인과 현장 실습 교육에 참여하기를 원하는 대학이나 초ㆍ중학교는 kofrum@kofrum.com(02-6300-2850)으로 연락하면 된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