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컵의 커피 섭취만으로도 모든 원인의 사망 위험 25% ↓

하루 1컵의 커피 섭취만으로도 모든 원인의 사망 위험 25% ↓

341
0
SHARE

-하루 1∼3컵의 커피 섭취가 당뇨병으로 인한 사망률 47% 낮춰
-커피에 든 클로로젠산ㆍ카페인 등 항산화ㆍ항염증 성분 덕분으로 추정
-서울대 이정은 교수팀, 국내 성인 19만명 이상 10년 가까이 추적 결과

 하루 1컵 커피를 마시는 것만으로도 심혈관질환 등 모든 원인의 사망 위험을 25%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이는 보건복지부의 국민건강영양조사와 질병관리청의 한국인 유전체 역학조사(KoGES) 자료를 근거로, 19만명 이상의 한국인을 10년 가까이 추적ㆍ관찰한 자료여서 더욱 주목된다.
3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대 식품영양학과 이정은 교수팀(제1 저자 조현정)이 국민건강영양조사와 한국인 유전체 역학조사에 참여한 19만2,222명을 대상으로 커피 섭취와 각종 질병 사망률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Association of coffee drinking with all-cause and cause-specific mortality in over 190,000 individuals: data from two prospective studies)는 영양학 분야 국제 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Food Sciences and Nutrition) 최근호에 실렸다.
이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3만7,281명)를 평균 7.7년, 유전체 역학조사 참여자(15만4,941명)를 평균 9.7년간 추적했다. 이 기간에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중 1,473명, 유전체 역학조사 참여자 중 4,584명 등 모두 6,057명이 숨졌다.
이 교수팀은 이들의 사망과 커피 섭취량의 관련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커피 섭취는 심장병ㆍ호흡기 질환 등 모든 원인의 사망률을 낮추는 데 기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커피를 하루 1잔 마시는 것만으로도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모든 원인의 사망률이 25% 낮아졌다. 커피를 하루 1∼3컵 마시면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심혈관질환ㆍ호흡기 질환ㆍ당뇨병으로 인한 사망률이 각각 20%ㆍ32%ㆍ47% 감소했다.
우리나라 성인 대상 코호트 분석에서 커피를 적당히 마시는 것이 사망 위험을 낮추는 것과 관련이 있음을 발견한 셈이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커피가 왜 사망률을 낮추는지는 아직 불분명하다”며 “커피에 들어있는 클로로젠산ㆍ카페인ㆍ트리고넬린ㆍ멜라노이딘 등 생리활성물질이 항산화와 항염증 효과를 내고, 혈당 수치를 개선하는 것이 사망률 감소의 비결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woman used hand take cold iced black brew coffee in a glass with pieces of ice on a wooden table, natural light, fresh summer drink in the morning
woman used hand take cold iced black brew coffee in a glass with pieces of ice on a wooden table, natural light, fresh summer drink in the morning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