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음료 하루 1회 이상 마시면 심혈관질환 고위험군에 포함될 위험 3배

탄산음료 하루 1회 이상 마시면 심혈관질환 고위험군에 포함될 위험 3배

142
0
SHARE

Cola in drinking glass with ice sweet sparkling carbonated drink beverage fast food with big calorie

– 우리나라 성인의 10명 중 3명이 탄산음료를 하루 1회 이상 섭취
– 탄산음료 섭취 잦을수록 비만ㆍ허리둘레도 증가
– 부산대병원 가정의학과팀, 성인 3,991명 분석 결과

탄산음료를 하루 1회 이상 섭취하면 심혈관질환의 고위험군에 속할 위험이 세 배까지 커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3명은 탄산음료를 주 1∼6회 이상 마셨다.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부산대병원 가정의학과팀이 2015∼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3,991명을 대상으로 탄산음료 섭취 횟수에 따른 CRP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 성인의 탄산음료 섭취와 고감도 C 반응 단백질과의 관련성)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을 탄산음료를 일절 마시지 않는 1그룹, 월 1∼3회 마시는 2그룹, 주 1∼6회 마시는 3그룹, 하루 1∼3회 마시는 4그룹 등 네 그룹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연구에 참여한 남녀를 대상으로 고감도 CRP(high-sensitivity C-reactive protein, hs-CRP) 검사를 수행했다. 고감도 CRP는 미국 심장학회가 심혈관질환과 관련해 첫 번째로 추천하는 검사 항목으로, 심장병ㆍ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가능성을 LDL 콜레스테롤 수치보다 더 민감하게 알려주는 지표다.

미국 심장학회(AHA)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혈중 고감도 CRP의 혈중 수치가 1㎎/ℓ 미만이면 ‘심혈관질환 저위험군(群), 1∼3㎎/ℓ이면 평균 위험군, 3㎎/ℓ 초과이면 고위험군으로 판정한다.

이 연구에서 우리나라 성인의 26.8%는 주 1∼6회 이상 탄산음료를 마시는 등 3, 4그룹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탄산음료를 전혀 마시지 않는 1그룹 대비 2그룹의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은 1.5배, 3그룹은 1.7배, 4그룹은 3.1배 높았다. 이는 탄산음료의 섭취가 잦을수록 심혈관질환 고위험군에 속할 위험이 비례해서 커진다는 것을 뜻한다.

탄산음료 섭취가 빈번할수록 비만 위험도 커졌다. 허리둘레ㆍ수축기 혈압ㆍ이완기 혈압도 함께 증가했다.

한편 탄산음료를 포함하는 가당 음료는 혈당과 인슐린 농도를 빠르게 올려 2형(성인형) 당뇨병ㆍ심혈관질환 위험과 관련이 있는 CRP 같은 염증 지표를 높일 수 있다. 염증은 죽상경화증ㆍ혈전증에 영향을 미쳐 가당 음료의 지속적 섭취는 불과 몇 년 내에 심장병 발생의 원인의 될 수 있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