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티지ㆍ페타 등 건강에 이로운 치즈 7가지 선정

코티지ㆍ페타 등 건강에 이로운 치즈 7가지 선정

69
0
SHARE
assortment of cheese, camembert and parmesan on wooden background
-한국인이 즐기는 모차렐라ㆍ파르메산 치즈 등도 포함
-발효식품인 치즈는 양질의 단백질ㆍ프로바이오틱스 함유
-미국의 남성 건강 잡지 ‘멘스 헬스’, 최근 치즈 집중 소개

 발효식품의 일종인 치즈 소비량이 국내에서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의 남성 건강 전문 잡지가 건강에 이로운 7가지 치즈를 선정해 발표했다. 이 중엔 우리 국민이 좋아하는 모차렐라ㆍ파르메산ㆍ코티지ㆍ 페타 치즈 등도 포함됐다.
30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의 유명 남성 건강 잡지 ‘멘스 헬스’(Men’s Health)는 ‘정말로 건강에 이로운 7가지 치즈’( 7 Cheeses That Are Actually Really Healthy)란 18일자 기사에서 7가지 치즈의 건강상 장점을 소개했다.
건강에 이로운 7가지 치즈 중 첫째는 코티지 치즈다. 보디빌더가 저지방 코티지 치즈를 많이 먹는 데는 이유가 있다. 한 컵을 먹으면 24g의 단백질과 183㎉의 열량을 제공해서다. 소화를 개선하고 면역력을 강화하며 체중 감소를 돕는 프로바이오틱스도 들어 있다. 단백질과 칼슘이 풍부한 간식 일부로 코티지 치즈는 추천할 만하다.
둘째, 파르메산 치즈다. 단백질이 풍부한 이 치즈는 음식에 많은 풍미를 더 해준다. 샐러드ㆍ피자 등 다양한 음식의 토핑으로 좋다. 역시 이탈리아 치즈인 그라나 파다노(Grana Padano)의 40g당 단백질 함량은 11g, 열량은 122㎉다. 샐러드ㆍ스크램블드에그ㆍ구운 채소와 잘 어울린다. 매일 그라나 파다노를 먹으면 혈압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도 나와 있다.
셋째, 염소 치즈는 염소젖으로 만든 숙성 치즈다. 40g당 단백질이 6g 들어 있고, 102㎉의 열량을 제공한다. 염소젖이 우유보다 더 많은 중쇄 지방산을 함유하고 있어 염소 치즈는 과식할 가능성이 작다. 중쇄 지방산은 빠르게 소화ㆍ흡수돼 포만감을 더 빨리 느끼게 하기 때문이다.
넷째, 스위스 치즈 한 조각을 샌드위치에 넣으면 9g의 단백질과 110㎉의 열량을 얻을 수 있다.
다섯째, 부드러운 브리 치즈다. 40g을 섭취하면 95㎉의 열량과 6g의 단백질을 얻을 수 있다.
여섯째, 페타 치즈다. 40g당 단백질 4g 들어 있다. 이 치즈는 다른 치즈보다 약간 더 짜기 때문에 맛과 단백질을 얻기 위해 더 많이 먹을 필요가 없다. 장 건강을 돕는 프로바이오틱스도 풍부하다. 샐러드 위에 페타 치즈를 뿌리는 것이 좋다.
일곱째, 건강한 다목적 치즈로 통하는 모차렐라 치즈다. 단백질이 풍부한 것이 돋보인다.
치즈는 단백질ㆍ건강한 지방ㆍ칼슘ㆍ비타민 Dㆍ비타민 B군과 프로바이오틱스의 훌륭한 공급 식품이다. 15건의 기존 연구논문을 메타 분석한 결과 매일 약 40g의 치즈를 섭취하면 심장병과 뇌졸중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 하지만 어떤 종류의 치즈도 과다 섭취는 피한다. 특히 치즈는 간식을 먹을 때 과식하기 쉽다.
한편, 인류 최초의 치즈는 양의 위로 만든 주머니에 우유를 담아 사막을 횡단하던 아라비아 상인에 의해 발견된 것으로 전해진다. 우리나라 최초의 치즈는 임실성당 지정환 신부가 1968년 제조한 카망베르 치즈다. 이후 지정환 신부는 1970년 모차렐라 치즈, 1972년 체더치즈를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국산 자연 치즈(숙성 치즈)의 상업화는 2004년 카망베르와 브리 치즈가 출시되면서 본격화됐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