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유행 전보다 음주 증가한 노인, 우울 위험 2배

코로나 유행 전보다 음주 증가한 노인, 우울 위험 2배

205
0
SHARE

GettyImages-jv11338199

 

-노인의 친구나 이웃과 만남은 코로나 후 80% 감소
-노인 10명 중 6명은 만성질환 보유
-전북대 양영란 교수팀, 노인 7만여명 분석 결과

 코로나 유행 이전보다 음주가 늘어난 노인의 우울 위험은 음주가 엇비슷한 노인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노인의 친구나 이웃과 만남은 코로나 이후 80%가 감소했다.
2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전북대 간호학과 양영란 교수팀이 질병관리청의 2020년 지역사회 건강조사에 참여한 만 65세 이상 노인 7만1,342명을 대상으로 우울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COVID-19으로 인한 일상생활 변화와 노인 우울의 연관성: 2020년도 지역사회건강조사 자료를 활용하여)는 대한보건협회 학술지(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실렸다.
이 연구에서 국내 노인 10명 중 6명은 만성질환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 흡연율은 8.5%, 음주율은 35.1%였다. 주 3일 이상 중증도 신체활동을 하는 비율은 15.6%였다. 주 3일 이상 걷는 노인의 비율은 68.1%였다.
노인에게 사회적 지지를 해주는 사람 수는 1∼2명이 45.6%로 가장 많았고, 0명 25.9%, 3∼5명 22.4%, 6명 이상 6.1% 순이었다.
코로나-19 이후 노인의 수면시간은 증가 8.0%, 감소 7.3%, 유사 84.7%였다. 음주는 코로나 이후 83.1%가 유사, 16.0%가 감소, 0.9%가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흡연은 코로나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았다. 94.6%가 유사, 감소 5.0%, 증가 0.4%였다. 친구나 이웃과 만난 횟수는 코로나 이후 79.4%가 감소, 20.3%는 유사, 0.3%는 증가했다. 대중교통 이용은 코로나 이후 50.1%가 감소, 0.4%가 증가, 49.5%는 유사였다.
코로나 이전보다 신체활동이 감소한 노인의 우울 위험은 변화가 없는 노인보다 1.2배 높았다. 코로나 이전보다 수면시간이 늘어난 노인의 우울 위험은 별 차이가 없는 노인의 1.4배였다. 수면시간이 줄어든 노인의 우울 위험은 유사한 노인보다 1.9배 높았다. 코로나 이전보다 음주가 증가한 노인의 우울 위험은 유사한 노인의 2.2배였다.
양 교수팀은 논문에서 “짧은 수면시간은 낮의 피로를 증가시키며, 이로 인해 부정적인 감정이 지속하면 우울증을 유발할 수 있다”며 “지나치게 긴 수면이 우울함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도 있지만, 그 이유는 아직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