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환자와 함께 사는 가족의 절반 가까이가 수면 장애로 고통

치매 환자와 함께 사는 가족의 절반 가까이가 수면 장애로 고통

316
0
SHARE

 

Portrait of young Asian girl posing on background

-치매 환자와 동거하면 수면 장애 위험 1.4배 증가
-치매 환자와 동거 여부에 상관없이 수면 장애 위험 ↑
-원광대 이영훈 교수팀, 성인 21만여명 분석 결과

 

치매 환자와 함께 사는 환자 가족의 절반 가까이가 수면 장애로 고통을 받는 것으로 밝혀졌다. 치매 환자와 동거하는 사람의 수면 장애 위험은 치매 환자가 없는 사람의 1.4배였다.
1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원광대 의대 예방의학과 이영훈 교수팀이 2018년 8∼10월 질병관리청의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 21만5,676명을 대상으로 가정 내 치매 환자 유무에 따른 수면 장애 발생 위험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지역사회 치매 환자의 가족과 일반인의 수면의 질 비교: 지역사회건강조사 분석)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를 치매 환자와 동거 그룹, 치매 환자와 비동거 그룹, 가족 중에 치매 환자가 없는 일반 그룹 등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이들의 수면의 질 평가를 위해 ‘피츠버그 수면의 질 지수’(Pittsburgh Sleep Quality Index) 도구를 이용했다. PSQI 점수(0∼21점, 점수가 낮을수록 수면의 질이 높다는 것을 의미)가 5점을 넘으면 수면 장애가 있는 것으로 판정했다.
전체 대상자 중 ‘치매 환자 동거 그룹’은 2,445명(1.1%), ‘치매 환자 비동거 그룹’은 9,132명(4.3%), ‘가족 중 치매 환자가 없는 일반 그룹’은 20만4,099명(94.6%)이었다.
PSQI 점수가 5점 이상인 수면 장애 유병률은 치매 환자 동거 그룹이 48.3%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치매 환자 비동거 그룹(40.7%), 가족 중 치매 환자가 없는 일반 그룹(38.8%)의 순이었다.
가족 중 치매 환자가 없는 일반 그룹 대비 치매 환자 동거 그룹과 치매 환자 비동거 그룹의 수면 장애 위험은 각각 1.4배ㆍ1.2배였다.
치매는 퇴행성ㆍ진행성ㆍ비가역성의 특성을 가진 질환으로, 가족의 간병 기간이 장기화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노인 치매 환자의 간병 기간은 평균 5.1년으로, 노인 암 환자보다 4배 이상 길고, 간병에 하루 평균 12.2시간이 소요된다. 치매 환자의 간병 부담은 상대적으로 강도가 세고, 시간이 길며, 오래가는 특성이 있어 가족 구성원에게 신체적ㆍ정신적ㆍ심리적 부담을 줘 수면의 질을 떨어뜨린다. 치매 환자의 간병은 간병인 자신뿐만 아니라 치매 환자의 약물 복용, 진료 일정 등 모든 일상적 요구를 기억해야 하므로, 스트레스와 인지적 부담이 증가한다. 결국, 잠이 들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길어진다. 치매 환자로 인해 간병인은 밤에 자주 깨게 되므로 수면 방해를 받게 된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현재 치매 환자와의 동거 여부와 관계없이 치매 환자 가족은 일반인보다 수면의 질이 낮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지역사회에서 치매 관리를 위해선 치매 환자뿐만 아니라 치매 환자 가족의 정신건강 관리와 사회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