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0명 중 6명은 매주 한 번 이상 야식 섭취

청소년 10명 중 6명은 매주 한 번 이상 야식 섭취

299
0
SHARE
Night Eating
Night Eating

-여자 청소년은 ‘스트레스 때문에 야식 찾는’ 비율 높아
-야식의 장기 섭취는 야식 증후군 유발
-미국 텍사스대 김은주 연구원팀, 고교생 604명 조사결과

우리나라 청소년 10명 중 6명은 매주 한 번 이상 야식을 먹는 것으로 밝혀졌다. ‘스트레스 때문에 야식을 찾는다’는 응답률은 여자 청소년이 남자 청소년보다 4배 가까이 높았다.
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대학 건강과학센터 맥거번 의대 생화학ㆍ분자생물학과 김은주 연구원팀이 2021년 5월 충남에 있는 고등학교 재학생 604명을 대상으로 야식 실태조사를 수행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충남지역 일부 고등학생의 야식 섭취 실태 및 야식 섭취 빈도에 따른 청소년 영양지수 비교연구)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남녀 청소년의 61.4%는 일주일에 최소 1회 이상 야식을 섭취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야식을 전혀 하지 않는 비율은 27.0%였다.
청소년 야식 이유 중 첫 번째는 ‘배가 고파서’(58.7%)였다.
‘야식을 섭취하는 이유가 스트레스 때문’이란 응답률은 여학생이 12.3%로, 남학생(3.7%)과 큰 성별 차이를 보였다.
김 연구원팀은 논문에서 “이는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스트레스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결과”이며 “여학생의 스트레스와 야식 섭취가 더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청소년이 야식 메뉴를 고를 때 주로 고려하는 것은 ‘음식의 맛’(71.4%)과 ‘편리성’ (13.5%)이었다.
야식(night eating)은 늦은 시간에 먹는 음식이란 의미로, 저녁 식사와 구분된다. 저녁을 먹은 뒤에 추가로 먹는 간식이나 식사를 뜻한다.
김 연구원팀은 논문에서 “우리나라 청소년은 학업 성취를 위해 학업을 늦은 밤까지 지속하는데, 이로 인해 저녁을 거르거나 양을 부족하게 먹었을 때 공복감으로 인해 야식 섭취 비율이 높다”며 “야식의 장기 섭취는 야식 증후군을 유발할 수 있으며, 이는 수면장애ㆍ소화 장애ㆍ아침 식욕부진 등의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야식 증후군(night eating syndrome)은 일주일에 두 번 이상의 야식을 하면서 저녁 식사 이후 늦은 시간에 하루 음식 섭취량의 25% 이상을 섭취하는 장애다.
국내 청소년의 기호도가 높은 야식 메뉴는 빙과류ㆍ치킨ㆍ라면ㆍ피자 등 영양밀도는 낮으면서 탄수화물ㆍ지방이 많은 음식이어서 청소년 비만의 원인이 될 수 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