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가피 순ㆍ엄나무 순, 고혈압 예방에 도움

오가피 순ㆍ엄나무 순, 고혈압 예방에 도움

220
0
SHARE

GettyImages-a12635139

-두 산나물의 ACE 억제 활성은 고혈압 치료제보다 강력
-5종의 산나물은 모두 ‘단백질 덩어리’
-충남농업기술원 이종국 연구사팀, 산나물 5종 분석 결과

 오가피 순과 엄나무 순이 고혈압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이 두 산나물의 ACE 억제(혈관을 좁히는 물질인 앤지오텐신이 덜 생성되도록 만들어 혈관이 넓은 상태를 유지) 활성은 고혈압 치료제인 에날라프릴(enalapril, 10㎍/㎖)보다 높았다.
2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충남농업기술원 친환경농업과 이종국 농업연구사팀이 2022년도 두릅 순ㆍ엄나무 순ㆍ오가피 순ㆍ참죽 순ㆍ옻 순 등 산채 5종의 웰빙 효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봄 산채 5종(두릅, 엄나무, 오갈피, 참죽, 옻 새순)의 영양성분, 항산화 및 ACE 저해 활성)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혈압을 낮추는 ACE 억제 활성은 오가피 순에서 88%로 가장 높고, 다음은 엄나무 순(78%)ㆍ옻 순(62%)ㆍ두릅 순(57%) 순이었다.
연구팀이 산나물의 ACE 억제 활성의 정도를 알기 위해 실제 고혈압 치료제인 에날라프릴의 ACE 억제 활성을 조사한 결과 75%였다. 오가피 순과 엄나무 순은 고혈압 치료제보다 더 높은 ACE 억제 활성을 나타낸 셈이다.
이 농업연구사팀은 논문에서 “오가피 순과 엄나무 순은 고혈압 예방효과를 위한 좋은 식자재로 여겨진다”고 지적했다.
이번에 연구한 산나물 5종의 단백질 함량은 37∼46%로, 하나 같이 고단백 식품이었다. 특히 오가피 순의 단백질 함량은 46%에 달했다.
비타민 C 함량은 옻 순ㆍ참죽 순 순서로 높았다. 기형아 예방을 돕는 엽산(비타민 B군의 일종) 함량은 산나물 5종 모두 매우 높았다. 특히 옻 순과 오가피 순에 엽산이 풍부했다.
산나물 5종의 총 페놀과 총 플라보노이드(둘 다 항산화 성분) 함량은 서로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참죽 순과 참옻 순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