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노인이 수산물 즐기면 노쇠 위험 절반으로 ‘뚝’

여성 노인이 수산물 즐기면 노쇠 위험 절반으로 ‘뚝’

175
0
SHARE

 

Girl eats grilled fish
Girl eats grilled fish

-여성의 노쇠 유병률은 남성이 두 배
-수산물의 오메가-3 지방ㆍ단백질 등이 노쇠 예방 성분
-이화여대 김양하 교수팀, 노인 3,675명 분석 결과

 여성 노인이 수산물 섭취를 늘리면 노쇠 위험이 절반으로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노쇠는 노인의 기능 회복력이 심하게 떨어진 상태를 가리키는 노쇠 유병률은 여성이 남성의 두 배 이상이었다.
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김양하 교수팀이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3,675명(남 1,643명, 여 2,302명)을 대상으로 성별 노쇠 상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노인의 성별에 따른 수산물 섭취 수준과 노쇠 위험성의 상관성 연구: 제7기 (2016∼2018)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하여)는 한국영양학회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출간하는 학술지(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실렸다.
이 연구에서 노쇠 유병률은 남성 13.4%, 여성 29.7%로, 여성이 두 배 이상이었다. 노쇠의 주 증상은 체중 감소, 악력 저하, 심한 피로, 보행속도 저하, 활동량 감소 등으로 알려졌다. 노쇠한 노인은 질병에 취약하고 낙상, 일상생활 장애, 입원 위험이 건강한 노인보다 높다. 이는 국가적으로 높은 의료비 지출로 이어질 수 있다.
김 교수팀은 하루 수산물 섭취량을 기준으로 노인을 세 그룹(상ㆍ중ㆍ하)으로 나눴다. 남녀 노인 모두에서 수산물 섭취량이 많은 그룹일수록 에너지(열량) 섭취량이 많았다. 여성 노인의 수산물 섭취량이 많을수록 지방에서 얻는 에너지 비율이 높았다.
수산물 섭취량이 가장 많은(상) 여성 노인 그룹의 노쇠 위험은, 가장 적은(하) 그룹의 0.5배였다. 이는 수산물의 충분한 섭취가 여성의 노쇠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뜻한다. 남성 노인의 수산물 섭취는 노쇠에 이렇다 할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수산물은 동물성 단백질과 오메가-3 지방, 비타민 D, 칼슘 등 미네랄 등의 주요 공급원으로, 영양 측면에서 매우 우수한 건강식품”이며 “스페인과 일본 연구에서도 수산물 섭취가 노쇠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수산물에 풍부한 오메가-3 지방은 노화가 진행되는 노인의 뇌 기능 개선을 돕는다. 실제로 생선 섭취가 많을수록 인지기능 저하 위험이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체적 노쇠는 인지기능 저하의 주요한 위험이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생선 등 수산물 섭취가 노쇠는 물론 노쇠와 관련한 인지기능 개선에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으로 여겨진다”며 “특히 오메가-3 지방은 노쇠 발생의 원인 중 하나인 근감소증 예방을 돕는다”고 설명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