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ㆍ청소년 단백질 과다 섭취하면 과체중ㆍ비만 위험 1.4배 ↑

어린이ㆍ청소년 단백질 과다 섭취하면 과체중ㆍ비만 위험 1.4배 ↑

324
0
SHARE

GettyImages-a11229467 -동물성 단백질의 점유율 2010년 7.3%에서 2019년 8.9%로 증가
-식물성 단백질의 점유율 2010년 6.7%에서 2019년 6.1%로 감소
-제주대 하경호 교수팀, 어린이ㆍ청소년 5,500여명 분석결과
영양

 단백질 섭취가 또래 중 가장 많은 어린이ㆍ청소년의 과체중ㆍ비만 위험이 1.4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특히 고기 등 동물성 단백질을 가장 많이 섭취하는 어린이ㆍ청소년의 하루 육류 섭취횟수는 4.1회에 달했다.
1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제주대 식품영양학과 하경호 교수팀이 2014∼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18세 어린이ㆍ청소년 5,567명을 대상으로 단백질 섭취량이 비만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아동 및 청소년의 단백질 섭취와 과체중 및 비만과의 연관성: 2014∼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활용하여)는 한국영양학회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발간하는 학술지(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실렸다.
국내 어린이ㆍ청소년이 하루에 섭취하는 전체 열량 중 단백질이 차지하는 비율은 14.5%였다. 하 교수팀은 단백질 섭취량에 따라 어린이ㆍ청소년을 세 그룹으로 분류했다. 하루 평균 단백질 섭취량이 가장 높은 그룹의 과체중ㆍ비만 위험은 가장 적은 그룹의 1.4배였다.
우리나라 어린이ㆍ청소년은 동물성 단백질 섭취는 늘고, 식물성 단백질 섭취는 줄었다. 하루 전체 섭취 열량 중 고기 등 동물성 단백질의 점유율은 2010년 7.3%에서 2019년 8.9%로 증가했다. 식물성 단백질의 점유율은 반대로 2010년 6.7%에서 2019년 6.1%로 감소했다.
동물성 단백질을 가장 많이 섭취하는 그룹의 하루 육류 섭취횟수는 4.1회로, 가장 적게 섭취하는 그룹(1.2회)보다 약 4배 높았다.
하 교수팀은 논문에서 “최근 10년간 우리나라 어린이ㆍ청소년의 총 단백질과 동물성 단백질 섭취량은 증가했다”며 “총 단백질과 동물성 단백질의 섭취량이 많으면 과체중ㆍ비만 위험이 증가한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단백질은 근육ㆍ피부ㆍ항체ㆍ효소 등의 기본 재료다. 건강한 신체를 유지하고 정상적인 성장발달을 위해선 양질의 단백질을 균형 있게 섭취해야 한다.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면 성장 지연ㆍ칼슘과 뼈의 손실ㆍ골격근 감소ㆍ심부전ㆍ빈혈ㆍ감정장애 등의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어린 시절의 단백질 과잉섭취는 체중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