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생존자 3명 중 2명, 기억력 저하로 고통

암 생존자 3명 중 2명, 기억력 저하로 고통

197
0
SHARE
Dementia, Alzheimer's disease elderly senior patient (old aged women) with depression, mental stress illness, memory loss, schizophrenia symptom
Dementia, Alzheimer’s disease elderly senior patient (old aged women) with depression, mental stress illness, memory loss, schizophrenia symptom

-매주 3∼4일 걸으면 기억력 문제 호소 1/5로 감소
-우울증 있으면 기억력 문제 경험 가능성 6배 증가
-울산대 고상진 교수, 암 생존자 353명 분석 결과

 

암 생존자 3명 중 2명은 기억력이 떨어져 생활에 불편을 느끼는 것으로 밝혀졌다. 매주 3∼4일 걷는 암 생존자는 기억력 문제를 호소하는 비율이 크게 낮았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울산대 간호학과 고상진 교수가 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암 생존자 353명을 대상으로 암 극복 후 기억력 문제 경험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성인 암 생존자의 자가보고된 기억력 문제에 대한 관련 요인 분석: 2019 국민건강영양조사자료)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암 생존자의 38.2%(135명)는 암 치료 후 ‘기억력에 문제가 없다’고 응답했다, ‘가끔 기억력에 문제가 있다’(54.1%), ‘자주 기억력에 문제가 있다’(7.1%), ‘지속해서 기억력에 문제가 있다’(0.6%) 등 기억력에 문제가 있다고 답한 비율은 61.8%로, 거의 세 명 중 한 명꼴이었다.
암 치료 후 기억력이 떨어질 위험은 소득이 낮거나 흡연하거나 우울증이 있으면 각각 2.2배ㆍ3.2배ㆍ6.1배 컸다. 직업이 있거나 음주를 하거나 주당 3∼4일 걷기를 실천하는 암 생존자의 기억이 떨어질 위험은 각각 0.2배ㆍ0.3배ㆍ0.2배로 감소했다.
암과 관련한 인지 장애는 주로 기억력 저하를 가리킨다. 집중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학습ㆍ실행 기능ㆍ일 처리 속도가 늦어질 수 있다. 암 관련 인지 장애는 일반적으로 화학요법(항암제 치료)의 부작용으로 알려졌다. 이를 화학요법 관련 인지 장애ㆍ화학 뇌(chemo brain)ㆍ화학 안개(chemo fog)라고 부르는 것은 그래서다. 화학요법을 받지 않았는데도 인지 장애를 호소하는 암 생존자도 있다. 동물실험에선 항암제 치료 전에 인지 장애와 행동 변화가 나타나기도 했다.
고 교수는 논문에서 “최근 암 치료기술의 발달로 암 생존율이 계속 높아지고 있지만, 암 생존자가 흔히 경험하는 기억력 문제 등 인지기능 저하는 생존과 관련이 없어 상대적으로 간과됐다”며 “암 생존자의 기억력 문제와 관련한 여러 요인을 개선할 수 있는 인지 재활 프로그램 개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