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 질환과 당뇨 환자에겐 맞춤형 식단이 ‘특효약’

신장 질환과 당뇨 환자에겐 맞춤형 식단이 ‘특효약’

81
0
SHARE

Asian woman lying on the hospital bed for admitting and she is eating breakfast. Hospitalization concept.

 

-신장 질환자는 칼륨ㆍ단백질 섭취 자제 필요
-국내에서 신장 질환자용 맞춤형 식단 제품 출시
-영국의 의료 전문 매체, 최근 집중 보도

 신장 질환이나 당뇨 환자의 관리는 맞춤형 식단으로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기사가 영국에서 나왔다. 두 질환 모두 먹거리 관리가 필수적인 만큼 질병별 특성에 맞춘 맞춤형 식단을 꾸준히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영국의 건강 전문 매체 ‘헬스 뉴스 투데이’(Health News Today)는 ‘신장 질환이나 당뇨병 환자를 위한 다이어트 팁’(Dietary tips for people with kidney disease and diabetes)이란 제목의 최근 기사에서 “당뇨병과 당뇨의 흔한 합병증 중 하나인 신장 질환 환자는 특정 영양소를 제한하거나 추가하면 건강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장 손상을 완전히 되돌릴 수는 없지만, 식단 변경과 같은 생활 습관 개선을 통해 신장 질환을 예방하거나 지연시킬 수는 있다. 마찬가지로 당뇨병도 평소 식사에서 저당 식사 등 일상에서 혈당 관리를 하는 것이 병의 예방ㆍ치료에 도움이 된다.
기사엔 “질환별 맞춤형 식단이라고 하면 신장 질환 환자에겐 신장이 처리하는 노폐물과 수분의 양을 줄이고, 당뇨병 환자에겐 혈당을 정상 범위에서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기술됐다.
신장 질환이 섭취를 최대한 줄여야 하는 영양소로 나트륨을 꼽았다. 소금의 주성분인 나트륨을 과다 섭취하면 이 발목 부기ㆍ부기ㆍ혈압 상승ㆍ숨 가쁨ㆍ심장과 폐 주변의 체액 증가 등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국립 보건원(NIH) 산하 ‘당뇨병ㆍ소화기ㆍ신장 질환 연구소’(National Institute of Diabetes and Digestive and Kidney Disease)는 신장 질환이 있으면 하루에 나트륨을 2,300㎎ 이하 섭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신장 질환자는 단백질을 적당량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단백질이 근육을 만들고 세포의 성장ㆍ복구에 필수적이지만, 몸 안에서 단백질 대사 후 발생하는 노폐물은 신장을 통해 배설되기 때문이다. 신장 기능이 떨어지면 노폐물이 신장을 거쳐 빠져나가지 못하고 혈액에 쌓여 피로감ㆍ메스꺼움ㆍ식욕 상실ㆍ구토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신장 질환 환자는 미네랄ㆍ비타민의 섭취량도 조절이 필요하다. 특히 칼륨 섭취가 많아 혈중 칼륨 수치가 높아지면 불규칙한 식장 박동이나 심장마비 등 생명이 위험한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 신장 기능이 크게 떨어지면 혈액 투석 치료를 받아야 하는데, 이때도 영양소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
당뇨병 환자가 혈당을 급상승시킬 수 있는 케이크ㆍ단 음료ㆍ설탕ㆍ시럽 등 당분이 많은 식품 섭취를 자제하는 것은 기본이다. 당뇨병으로 인한 혈관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해선 나트륨ㆍ포화 지방ㆍ콜레스테롤 등의 섭취를 줄이는 것이 효과적이다.
신장 질환ㆍ당뇨 등 질환별로 영양소 성분이 조절된 맞춤 식단을 개인이 스스로 준비하기엔 한계가 있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특수의료 용도 식품의 하나로, 일상에서 쉽게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 형태의 ‘식단형 식사관리식품’ 제조기준을 고시했다. 이를 근거로 메디쏠라는 신장 질환자용 식단형 식품 ‘신장케어식단’을 출시했다. ‘신장케어식단’은 신장 질환자 중 혈액 투석관리를 받는 환자에게 적합한 맞춤형 식단이다. 이 제품은 특수의료용도식품 기준(식품의약품안전처)에 부합, 신장 질환자의 칼륨 관리, 필수아미노산 보충, 오메가-3 지방과 오메가-6 지방의 균형 등 신장 질환 환자에게 필수적인 네 가지 영양상의 처방을 맞춤식으로 담고 있다.
박태균 기자 fooding123@foodnmed.com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