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하루 두끼 식사 > 하루 세끼 식사

성인, 하루 두끼 식사 > 하루 세끼 식사

575
0
SHARE

1103

-청년층에선 하루 두끼, 40세 이상에선 세 끼 식사 비율 높아
-하루 세끼 식사하는 성인의 건강 프로필 더 우수
-삼성서울병원 유준현 교수팀, 19~49세 성인 7,725명 분석 결과

 하루 두 끼만 식사하는 성인 남녀의 비율이 삼시 세끼 식사하는 성인보다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20∼30대에선 하루 두 끼, 40세 이상에선 하루 세끼 비율이 높았다.
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준현 교수팀이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49세 성인 7,725명(남 3,270명, 여 4,455명)을 대상으로 식사의 규칙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른 청소년과 중ㆍ장년층의 식사빈도에 따른 식이 섭취와 영양상태)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유 교수팀은 연구 대상을 하루 세끼 규칙적으로 식사(주 5회 이상)하는 그룹, 하루 두 끼를 규칙적으로 식사(주 5회 이상)하는 그룹, 하루 한 끼를 규칙적으로 식사(주 5회 이상)하는 그룹, 다이어트 등을 위해 매주 5회 이상 식사를 하지 않는 그룹 등 네 그룹으로 나눴다.
연구결과 하루 두 끼 식사하는 비율이 전체의 48%로, 거의 절반을 차지했다. 삼시 세끼 식사하는 비율(37%)보다 오히려 많았다. 한 끼 식사 비율은 전체 성인의 13%였다.
젊은 층일수록 하루 두 끼 식사, 나이 들수록 하루 세 끼 식사 비율이 높았다. 특히 20대와 30대 청년층의 하루 두 끼 식사 비율은 높고, 하루 세 끼 식사 비율은 40세 이상에서 높게 나타났다.
여성은 불규칙한 다이어트와 하루 한 끼 식사 비율이 높았다. 홀로 삶과 미혼에서 주 5회 이상 식사를 하지 않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흡연자와 음주자는 하루 두 끼 식사할 가능성이 컸다.
유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리 연구결과는) 하루에 세 끼를 규칙적으로 먹는 것이 우리나라 청년과 중년의 건강에 이롭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식사 횟수가 적으면(하루 세끼 미만) 식욕 조절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선 하루 세끼 섭취 그룹을 제외하고 어느 그룹도 1일 에너지 섭취권장량을 채우지 못했다.
유 교수팀은 논문에서 “하루 세 끼 식사하는 사람의 체중ㆍ체질량 지수(BMI)ㆍ허리둘레ㆍ혈압ㆍ공복 혈당ㆍ총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 등 건강 프로파일(profile)이 더 좋았다”며 “식사를 자주 거르면 배고픔 관련 호르몬을 증가시켜 체중 증가를 유발할 수 있고, 궁극적으로 심혈관 질환 위험을 높이는 대사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