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채식주의자 10명 중 7명은 건강과 동물보호가 채식 이유

국내 채식주의자 10명 중 7명은 건강과 동물보호가 채식 이유

72
0
SHARE

-성인 채식주의자의 절반은 가장 엄격한 ‘비건’
-전통 한식의 특성상 완전 채식은 힘들어
-이화여대 조미숙 교수팀, 성인 채식주의자 245명 설문 조사 결과

Strawberry, cheese Salad
Strawberry, cheese Salad

국내 채식주의자 10명 중 7명은 채식을 시작ㆍ유지하는 이유로 건강과 동물보호를 꼽았다. 성인 채식주의자 절반은 가장 엄격한 완전 채식주의자(비건)였다. 2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조미숙 교수팀이 2020년 5월 국내 성인(20∼59세) 채식주의자 24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수행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식물성 식품(plant-based foods)에 대한 채식주의자 및 잡식주의자의 인식과 선택속성)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국내 채식주의자(245명)의 유형 중 가장 흔한 것은 비건(Vegan)으로, 전체의 50.6%(124명)를 차지했다. 이어 생선을 먹는 페스코(Pesco) 15.1%, 우유와 계란을 먹는 락토오보(Lacto ovo) 9.8%, 때에 따라 육류를 섭취하는 준채식주의자인 플렉시테리안(Flexitarian) 9.4%, 소고기ㆍ돼지고기 등 육류를 먹지 않는 대신 우유ㆍ달걀ㆍ생선ㆍ닭고기 등은 먹는 폴로(Pollo) 5.3%, 우유를 먹는 락토(Lacto) 6.1%, 계란을 먹는 오보(Ovo) 3.7% 순이었다.
조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리나라 음식의 특성상 육수나 젓갈이 많이 사용돼 완전 채식을 하기 힘든 경우가 많다”며 “생선류를 섭취하는 페스코는 자신을 세미채식주의자가 아닌 채식주의자라고 인식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의 채식 시작 동기론 건강(36.3%)ㆍ동물보호(34.7%)가 71%에 달했다. 환경보호(15.1%)ㆍ종교적 이유(6.1%)ㆍ주변 사람의 영향(2.4%)으로 채식을 시작한 사람도 더러 있었다.
채식주의자가 채식을 유지하는 이유도 동물보호(38.8%)ㆍ건강(33.5%)이 가장 많았다. 환경보호(15.9%)ㆍ종교적 이유(5.3%)ㆍ주변 사람의 영향(2.0%) 때문에 채식을 지속한다는 사람도 일부 있었다. 동물보호ㆍ환경보호ㆍ건강이 채식의 세 가지 주요 동기이자 지속 이유였다.
채식 지속 기간은 20년 이상 9.0%, 10년 이상∼20년 미만(16.3%), 5년 이상∼10년 미만(6.9%), 4년 이상∼5년 미만(5.7%), 3년 이상∼4년 미만(8.2%), 2년 이상∼3년 미만(10.6%), 1년 이상∼2년 미만(19.2%), 6개월 이상∼1년 미만이 18.0%, 6개월 미만 6.1%로 나타났다.
조 교수팀은 논문에서 “채식주의자는 잡식주의자보다 식물성 식품이 맛이 좋을 것(Good taste), 동물 생명 살리기에 도움이 될 것
(Animal-friendly), 개인적 가치에 부합(Personal value)한다고 인식했다”며 “건강에 도움이 될 것(Good for health), 환경보호에 도움이 될 것(Environment-friendly)이란 인식에선 잡식주의자의 점수가 더 높았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팀은 식물성 식품의 명칭 고려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몬드 우유ㆍ귀리 우유 등 우유란 용어를 사용하거나 식물성 대체 육류를 고기(meat)라고 표현하는 것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한편 현재 한국의 채식주의자 통계는 없다. 채식연합이 추정한 국내 채식주의자 수는 약 100만∼150만명(국내 인구의 약 2∼3%)이다. 이 중 비건은 약 50만명으로 추산된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