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증후군 환자, 계란·우유 섭취 정상인의 1/3도 안돼

[Let EAT 高]대사증후군 환자, 계란·우유 섭취 정상인의 1/3도 안돼

1117
0
SHARE

대사증후군 환자, 계란·우유 섭취 정상인의 1/3도 안돼

 

 

– 대사증후군 환자와 건강한 사람의 2∼3일치 음식 전부를 분석했더니…

 

– 계란을 건강한 사람은 하루 30g, 대사증후군 환자는 9g 섭취

 

– 계란 속 루테인 등이 대사증후군 예방한다는 가설 제기

 

Eggnog with milk and eggs on tablecloth on natural background

대사증후군 환자는 건강한 사람에 비해 계란과 우유 섭취량이 유독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호서대 식품영양학과 강명화 교수팀은 대사증후군 환자 15명과 건강한 사람 25명 등 모두 40명의 식사내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강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가 아침에 일어난 뒤 밤에 잠들기 전까지 섭취한 모든 음식명과 섭취량, 해당 음식에 들어간 재료 명칭과 재료량 2∼3일치를 모두 조사했다.

연구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56.3세였다. 대사증후군 환자의 평균 하루 섭취 열량은 2154㎉로 건강한 사람 평균(1873㎉)보다 약간 높았다.

대사증후군 환자의 1일 평균 식품 섭취량은 1280g으로 건강한 사람 평균(1262g)과 엇비슷했다.

대사증후군 환자와 건강한 사람의 식단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인 것은 계란과 우유 등 유제품이었다.

계란의 경우 건강한 사람이 하루 30.3g 섭취한 데 비해 대사증후군 환자는 9g을 섭취하는 데 그쳤다.

강 교수는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혈중 루테인ㆍ제아잔틴(둘 다 항산화 성분) 등 카로티노이드 농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계란의 노른자엔 루테인ㆍ제아잔틴이 풍부한 식품이어서 계란 섭취가 대사증후군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는 가설이 제기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 코네티컷 대학 연구진은 대사증후군 환자에게 계란을 12주간 제공하자 혈중 루테인ㆍ지아잔틴 농도가 증가했다는 연구결과를 2013년 2013년 ‘푸드 앤 펑션’(Food & Function)지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서 우유 등 유제품 섭취량도 건강한 사람(하루 평균 49.5g)이 대사증후군 환자(하루 0g)보다 훨씬 많았다. 우유 등 유제품을 즐긴 사람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는 연구결과도 이미 나와 있다. 유제품에 풍부한 칼슘이 혈압을 낮춘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강 교수는 “결론적으로 이번 연구결과는 계란ㆍ우유 섭취에 더 신경 쓰면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대사증후군 환자의 양적 및 질적 식사섭취상태 평가)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
# 전화: 02-6300-2850(2852), 070-4710-8393
# 메일: kofrum@kofrum.com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