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피해아 대상으로 국내 첫 소아 심장ㆍ폐 이식수술 성공

[Let EAT 高]가습기 살균제 피해아 대상으로 국내 첫 소아 심장ㆍ폐 이식수술 성공

836
0
SHARE

가습기 살균제 피해아 대상으로 국내 첫 소아 심장·폐 이식수술 성공

 

 

가습기 살균제로 인해 한 가족의 고통, 한명 숨지고 둘은 이식수술 받아
 
-2011년 심장ㆍ폐 이식수술 받은 4세 여아 폐 기능 되찾았다
 
엄마는 5일간, 아이는 100일만 에크모 장착한 채 사투
 
어린이의 심장ㆍ폐 이식수술이 성인의 이식보다 힘든 이유는?

 

아산병원

 

 

 

가습기 살균제로 인해 폐 섬유화 등 폐 손상을 입은 4세 여아에게 국내 첫 어린이 심장ㆍ폐 이식수술이 실시돼 성공을 거뒀다. 이 여아의 엄마ㆍ여동생 등 한 가족 세 명이 가습기 살균제 탓에 폐 손상을 입었는데 이중 1명이 숨지고 2명이 에크모 장착ㆍ장기 이식 등 사투를 벌였다.

 

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 호흡기알레르기과 유진호 교수팀은 2011611일 이 병원에 입원한 4(당시) 여아가 가습기 살균제의 독성(살균) 성분을 오래 들이마셔 간질성 폐 질환에 걸린 것으로 진단했다. 이 여아는 서울아산병원에서 100일간 에크모(ECMO, 체외막형산소화장치, 몸의 산소 순환을 도와주는 기기)의 도움으로 생명을 유지하다가 어린이로선 국내 첫 심장ㆍ폐를 함께 이식 받는 대수술을 받았다.

 

이 연구결과(가습기 살균제 관련 간질성 폐질환을 가진 한국 어린이에 대한 성공적인 첫 심장ㆍ폐 이식 수술)는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영문 학술지인 JKMS(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여아 가족의 고통은 가습기 살균제 사고의 비극과 참담함을 여실히 보여준다.

 

유 교수팀은 논문에서 이식수술을 한 지 3년 후에 실시한 아이의 폐 기능 검사에서 비교적 양호한 결과가 얻어졌다폐 이식 수술 후에 뒤따르기 쉬운 폐 고혈압ㆍ폐쇄성 세기관지염(bronchiolitis obliterans)도 없었다고 기술했다.

 

2011년 봄 아이에게 마른기침 등 그리 심각하지 않은 증상이 나타났다. 처음엔 감기 등 흔한 호흡기 질환으로 여겼다. 초기 증상이 나타난 지 2주 뒤부터 빈호흡(호흡수 증가)ㆍ호흡곤란 등 상태가 악화됐다. 아이의 엄마ㆍ여동생(1)도 비슷한 증상을 보였다.

 

병원 측이 항생제와 스테로이드 호르몬제(프레드니솔론) 등을 투약했지만 효과가 없었다.

 

유 교수팀은 아이의 가족은 PHMG(폴리헥사메틸렌구아디닌) 성분이 포함된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했다고 했다. PHMG는 최다 사망자를 낸 옥시의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다.

 

아이의 1세 여동생은 불행히도 대형 병원으로 옮겨지기 전에 숨졌다.

 

아이 엄마는 5일간 에크모의 도움을 받았지만 폐 이식 후 큰 후유증이 없이 회복됐다.

 

병원에 처음 입원했을 당시의 아이의 상태는 호흡수 분당 77, 맥박 분당 136, 혈압 113/81이었다. 이후 아이에게 공기누출증후군ㆍ폐기종 등 심각한 증상이 나타나 바로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생명 유지가 힘든 상태였다.

 

아이는 에크모에 의존해 폐 등 장기 제공자가 나올 때까지 100일을 버텼다. 마침내 뇌사 판정을 받은 11세 소녀의 폐와 심장을 이식받았다.

 

국제심장ㆍ폐 이식협회(ISHLT)에 따르면 심장ㆍ폐 이식수술은 성인의 경우 1963, 어린이에선 1986년에 처음 실시됐다.

 

최근엔(2012년 기준) 전 세계적으로 성인의 연간 폐 이식수술 건수는 43428, 심장ㆍ폐 이식수술 건수는 3703건에 달한다. 어린이의 경우 폐 이식과 폐ㆍ심장 이식이 각각 1875, 667건 이뤄지고 있다.

 

국내에서 성인의 폐 이식 수술은 1996년에 처음 시도됐다. 어린이의 폐 이식 수술은 이번 4세 여아가 첫 사례다.

 

유 교수팀은 논문에서 어린이의 폐와 폐ㆍ심장 이식엔 걸림돌이 많다장기 제공자(뇌사자) 수가 적은데다, 제공자와 수혜자의 장기 크기가 다르고 외과 기술적으도도 훨씬 고난도이 수술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도 장기를 제공한 뇌사아의 체중은 23.1㎏으로 장기를 받은 아이(17)보다 1.3배 컸다.

 

유 교수팀은 논문에서 장기를 받기 위해 기다리는 동안 의존해야 하는 에크모ㆍ기계적 환기장치 등의 장착 기간이 길수록 이식 수술 뒤 다()장기 부전 등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릴 위험이 높다이번에도 에크모를 5일간 장착한 아이 엄마의 수술 후 후유증은 거의 없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 폐 이식 수술을 받은 어린이의 5년 생존율은 50% 정도다. 폐 이식수술을 받은 지 5년이 지난 다음에 숨지는 아이의 사인(死因) 1위는 폐쇄성 세기관지염이다.

 

—–
# 전화: 02-6300-2850(2852), 070-4710-8393
# 메일: kofrum@kofrum.com

● 네이버
[건강을 읽다]’한 가정’의 가습기 살균제 비극 – 아시아경제
‘가습기 살균제’ 피해 4세 여아, 심장·폐 이식수술 성공… 회복세 – 쿠키뉴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대상, 서울아산병원 의료진 ‘폐’ 이식수술 성공 – 쿠키뉴스
서울아산병원, 가습기 살균제 피해 아동에 심장 폐 이식 성공 – 국제신문
가습기 살균제 피해 4세 여아 심장·폐 이식수술 성공 – 메디컬투데이
5년 전 가습기 살균제로 심장·폐 이식한 4세 아이, 수술 성공으로 생존 – 파이낸셜뉴스
[가습기 살균제 수사]가습기살균제 피해아동, 국내 첫 소아 심장·폐 이식수술 성공 – 헤럴드경제
가습기 살균제 피해아동 대상, 국내 첫 소아 심장ㆍ폐 이식수술 성공 – REAL FOODS
4살 언니는 심장·폐이식, 1살 동생은 사망…가습기살균제의 비극 – News 1 KOREA

● 다음
가습기살균제 피해아동에 심장·폐이식 성공 – 아주경제신문
살균제 비극, 엄마·언니 수술받던 때 동생의 숨이 멎었다 – 한겨레
가습기 살균제 피해아 대상, 국내 첫 소아 심장·폐 이식수술 성공 – 식약일보
가습기 살균제 피해 아동에 심장·폐 이식수술 성공 – 연합뉴스
‘가습기 살균제’ 피해 4세 여아, 심장·폐 이식수술 성공… 회복세 – 쿠키뉴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대상, 서울아산병원 의료진 ‘폐’ 이식수술 성공 – 쿠키뉴스
가습기 살균제 피해아, 소아 심장ㆍ폐 이식수술 성공 – 소비라이프
5년 전 가습기 살균제로 심장·폐 이식한 4세 아이, 수술 성공으로 생존 – 파이낸셜뉴스
[가습기 살균제 수사]가습기살균제 피해아동, 국내 첫 소아 심장·폐 이식수술 성공 – 헤럴드경제
가습기 살균제 피해 4세 여아 심장·폐 이식수술 성공 – 메디컬투데이
가습기 살균제 피해아동 대상, 국내 첫 소아 심장ㆍ폐 이식수술 성공 – 헤럴드경제
4살 언니는 심장·폐이식, 1살 동생은 사망…가습기살균제의 비극 – News 1 KOREA
가습기 살균제 피해 아동 심장·폐 이식수술 ‘성공’ – 메스파나뉴스
[건강을 읽다]’한 가정’의 가습기 살균제 비극 – 아시아경제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