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으로 다이어트 식품 산 소비자의 최다 피해는 무엇?

[Let EAT 高] 온라인으로 다이어트 식품 산 소비자의 최다 피해는 무엇?

948
0
SHARE

온라인으로 다이어트 식품 산 소비자의 최다 피해는 무엇?

-피해자의 54%, “광고와는 달리 살 빨리 안 빠졌다”며 불만 표시
-피해자의 27%, ‘두통ㆍ복통 등 부작용 나타났다’고 호소
-‘먹으면서 뺀다’, ‘자면서 뺀다’는 표현은 ‘뻥튀기’
-건국대 이승신 교수팀, 포털의 다이어트 식품 광고 20개 분석 결과

diet-398613_960_720

온라인으로 다이어트 식품을 구매한 소비자의 가장 잦은 피해는 ‘단시간에 체중감량이 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건국대 소비자정보학과 이승신 교수팀이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소비자상담센터 전화(1372)와 인터넷 상담을 통해 확인된 다이어트 식품 구매자의 온라인상의 부당ㆍ불법 광고로 인한 피해 사례 148건(2012년)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밝혀졌다. 이 연구결과(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광고를 통해 본 광고 규제와 소비자피해와의 관계)는 ‘대한가정학회지’ 올 2월호에 소개됐다.

부당ㆍ불법 광고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당국에 신고한 148건 가운데 54%(80건)는 ‘인터넷 광고나 판매 권유자의 상담내용과는 달리 단시간에 체중감량이 되지 않았다’는 내용이었다. ‘천연성분ㆍ원재료의 안전성을 믿고 샀으나 두통ㆍ복통 등의 부작용이 나타났다’는 피해도 40건(27%)에 달했다. 다음은 ‘사업자 정보가 없어 연락이 닿지 않았다’(14건), ‘전담 영양사 등의 관리가 부실했다’(11건) 순이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소비자는 다이어트 식품을 살 때 품질ㆍ효과와 추천ㆍ보증 광고를 주로 참고했다”며 “구입할 때 다이어트 식품의 용도ㆍ사용방법ㆍ주의사항 등을 확인하는 것은 소홀히 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팀은 또 인터넷 포털 네이버에서 수면 다이어트ㆍ유기농 다이어트ㆍ호르몬 다이어트ㆍ효소 다이어트ㆍ수면발효 다이어트 등을 키워드로 입력해 다이어트식품 광고 20건을 검색한 뒤 이들을 5가지 유형으로 분류했다.

온라인을 통한 다이어트 식품 광고 중 가장 잦은 부당ㆍ불법 유형은 ‘먹으면서 뺀다! 자면서 뺀다!’, ‘여성의 기미ㆍ미백ㆍ잔주름 제거’등 자사 제품의 품질ㆍ효능을 과장하는 ‘뻥튀기’형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교수팀이 분석한 다이어트 식품 광고 모두(20개)에서 확인된 부당ㆍ불법 유형은 자사 제품의 ‘품질ㆍ효과’를 과장하는 ‘뻥튀기’형과 객관적 근거 없이 의료인ㆍ공인기관 등의 ‘추천ㆍ보증’을 받았다는 ‘자가발전’형이었다.

‘7일-7 kg, 14일 -15 kg, 21일 -23 kg’, ‘요요현상 없이 배고프지 않고 뺀다’, ‘먹으면서 뺀다’, ‘자면서 뺀다’, “똥배살 빠르고 쉽게 -21㎝ 감소’ 등의 표현이 ‘뻥튀기’형에 속한다.

‘체질개선을 통해 몸의 대사기능 올려줘’, ‘해독기능’, ‘면역 활성 증강효과’, ‘대장 내 숙변과 독소 제거’, ‘간의 지방대사 기능과 해독기능 향상’, ‘여성의 기미ㆍ미백ㆍ잔주름 개선’, ‘콜레스테롤 감소, 혈압강화’ 등 다이어트 식품이 의학적 효능ㆍ효과가 있는 것처럼 표현하는 것도 ‘뻥튀기’형의 사례로 분류됐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개인마다 체중 감량효과가 다를 수 있는데 모든 사람에게 동일한 감량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고객의 추천ㆍ권장, 의료인의 추천ㆍ권장, 공인기관의 검증ㆍ인정 등을 다이어트 식품의 광고 문구에 포함시키는 것이 ‘자가발전’형이다. 이 교수팀이 조사한 20개의 광고 중 소비자의 체험기를 이용한 것만 17개에 달했다. 이는 체험기 이용 광고를 금지한 식품위생법ㆍ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0∼2014년 식품(건강기능식품 포함)의 허위ㆍ과대광고 적발 건수의 약 80%가 질병 예방ㆍ치료 효능을 표방한 것이라고 밝혔다. 체험기 이용도 10% 내외였다.

‘제품 원료가 천연성분ㆍ국내산 원료여서 부작용이 전혀 없다’고 표현하는 등 소비자의 ‘불안심리 이용’형 광고도 전체의 80%(16개)에 달했다. “체질에 따라선 부작용이 얼마든지 동반될 수 있는 데도 ‘부작용 No,’, ‘부작용이 없다’ 등으로 표현해 소비자를 현혹시키고 있다”는 것이 이 교수팀의 지적이다.

판매업체의 상호는 감추고 유명 제조업체의 상호만 내세우는 ‘무임승차’형의 광고가 10개(50%)로 그 뒤를 이었다.

경쟁업체 제품에 대해 비교하거나 최고ㆍ가장 등 객관성이 떨어지는 표현을 쓴 ‘아니면 말고’형의 광고는 9개(45%)였다. 자사 제품이 ‘랭킹 No. 1’, ‘국내 다이어트 업계부문 최상위’,‘다이어트 종결자’, ‘다이어트 부문 최강 히트 다이어트’ 등이 여기 해당한다.

—–
# 전화: 02-6300-2850(2852), 070-4710-8393
# 메일: kofrum@kofrum.com

● 네이버(let eat 高)
[건강을 읽다]10명중 8명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불만” – 아시아경제
온라인으로 다이어트 식품 산 소비자의 최다 피해는 무엇? – 이데일리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구입 소비자, 최다 피해는? – 세계일보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최다 피해는 ‘체중감량 효과 없음’ – 파이낸셜뉴스
살 안 빠진 다이어트 식품…피해자 54% “광고와 달라 – 뉴스1
다이어트 식품피해자 54% ‘살 안 빠져’ 불만 – 의학신문
네이버 다이어트 식품 광고 ‘뻥튀기’ 유형 1위는?…의료인 추천·과장 광고 – 쿠키뉴스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구매자 “단시간 체중감량 안돼” – 국제신문
‘자면서, 먹으며 살 뺀다’…다이어트 식품 과장 광고 여전 – 경향신문
“자면서 살 뺀다?” 온라인 불법 뻥튀기 다이어트식품 광고 피해 수두룩 – 메디컬투데이
온라인 다이어트식품, 아니면 말고?… ‘과장광고 백태’ – 헤럴드경제

● 다음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효능 ‘뻥튀기’ 소비자피해 증가 – OBC더원방송
다이어트 식품피해자 54% ‘살 안 빠져’ 불만 – 의학신문사
[건강을 읽다]10명중 8명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불만” – 아시아경제
온라인으로 다이어트 식품 산 소비자의 최다 피해는 무엇? – 이데일리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구입 소비자, 최다 피해는? – 세계일보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최다 피해는 ‘체중감량 효과 없음’ – 파이낸셜뉴스
온라인 다이어트식품 산 소비자 최다 피해는? – 급식뉴스
살 안 빠진 다이어트 식품..피해자 54% “광고와 달라 – 뉴스1
다이어트 식품 온라인 구매, “광고와는 달리 살 빨리 안 빠졌다” – 소비라이프
네이버 다이어트 식품 광고 ‘뻥튀기’ 유형 1위는?..의료인 추천·과장 광고 – 쿠키뉴스
‘자면서, 먹으며 살 뺀다’..다이어트 식품 과장 광고 여전 – 경향신문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피해 경보① 살 빼려다 몸 상한다 – 뉴스투데이
“자면서 살 뺀다?” 온라인 불법 뻥튀기 다이어트식품 광고 피해 수두룩 – 메디컬투데이
다이어트 식품 온라인 구매, “광고와는 달리 살 빨리 안 빠졌다” – 소비라이프
온라인 ‘다이어트 식품’ 구매…가장 많은 피해는? – 뉴스인
온라인 다이어트식품 구매소비자 54% “효과 없다” – 식약일보
온라인 다이어트식품, 아니면 말고?.. ‘과장광고 백태’ – 헤럴드경제
온라인으로 다이어트 식품 산 소비자의 최다 피해는 무엇? – 일간대한뉴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