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의 30% 이상이 하루 3끼 모두 학교급식 제공

고등학교의 30% 이상이 하루 3끼 모두 학교급식 제공

149
0
SHARE
Gettyimagesbank
Gettyimagesbank

-초ㆍ중학교 대부분은 학교급식으로 하루 1끼 공급
-학교급식 외부 위탁 비율 높은 곳은 고등학교
-한국교육환경보호원 김수연 팀장팀, 전국 약 900개 초ㆍ중ㆍ고 조사 결과
고등학교의 30% 이상이 학생에게 하루 3끼 모두를 학교급식으로 제공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초ㆍ중학교 대부분은 학교급식으로 하루 1끼를 제공하는 데 그쳤다.
1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국교육환경보호원 김수연 학교급식팀장팀이 2020∼2021년 교육부와 한국교육환경보호원이 학교급식 실태조사(2020년 874개교, 2021년 893개교) 원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2020~2021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을 위한 학교급식 운영 현황)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학교급식 제공 횟수가 하루 1식인 학교(초ㆍ중ㆍ고 평균)의 비율은 2020년 77.3%, 2021년 89.1%로 가장 많았다. 고등학교 학교급식에서도 하루 1식 제공하는 학교의 비율이 전체의 45.1%(2021년 기준)로 가장 많았지만, 하루 2식 제공 비율과 하루 3식 제공 비율이 각각 22.0%ㆍ32.9%에 달했다.
김 팀장팀은 논문에서 “고등학교는 2식 또는 3식을 제공하고, 조식ㆍ석식을 제공하는 비율이 초ㆍ중학교 등 다른 학교급보다 월등 높았다”고 지적했다.
학교급식 운영방식은 학교 직영이 2020년 96.1%, 2021년 97.0%로 나타났다.
학교급식을 학교 직영 대신 외부 위탁으로 운영하는 비율은 고등학교 6.1%, 중학교 4.7%, 초등학교 1.2% 순이었다.
김 팀장팀은 논문에서 “‘학교급식법’에선 직영 급식을 원칙으로 하지만, 학교운영위원회의 심의 자문을 거쳐 일정 요건을 갖춘 업체에 학교급식 업무를 위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학교급식 시설 현대화 사업으로, (시설 개수 공사를 하는 동안) 외부 위탁업체가 학교급식 때 도시락을 제공하는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학교급식 제조 방식은 단독 조리(2020년 87.1%, 2021년 79.1%)가 가장 많았다. 중학교와 고등학교에선 공동조리의 형태가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등학교와 중학교의 공동조리 비율은 각각 21.3%ㆍ23.1%(2021년 기준)에 달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