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ㆍ채소 부족하게 먹는 청소년 비율, 충분하게 먹는 청소년의 세 배

[Let EAT 高]과일ㆍ채소 부족하게 먹는 청소년 비율, 충분하게 먹는 청소년의 세 배

569
0
SHARE

과일ㆍ채소 부족하게 먹는 청소년 비율, 충분하게 먹는 청소년의 세 배

 

 

-과일ㆍ채소 하루 500g 이상 섭취하는 청소년 비만 위험 낮다

 

-국내 청소년의 하루 평균 과일ㆍ채소 섭취량은 약 520g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과일ㆍ채소를 많이 섭취할수록 높아

 

-창원대 이경혜 교수팀, 청소년 약 1100명 조사 결과

Wooden fruit bowl isolated over white background

과일ㆍ채소를 부족하게 섭취하는 청소년 비율이 충분하게 먹는 청소년의 거의 세 배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하루에 과일ㆍ채소를 500g 이상 섭취하는 청소년은 이보다 덜 먹는 또래보다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더 높았다.

23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창원대 식품영양학과 이경혜 교수팀이 2013∼2015년(6기)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토대로 만 13∼18세 청소년 1096명의 과일ㆍ채소 섭취와 건강 상태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2013∼2015년(6기)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한 청소년의 과일ㆍ채소 섭취에 따른 영양소 섭취와 건강상태의 비교)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청소년의 경우 채소는 하루 7∼8회(1회 분량 70g) 총 500∼550g, 과일은 하루 2∼4회(1회 분량 100g) 총 200∼400g의 섭취를 권장하고 있다. 연구팀은 1일 과일ㆍ채소 섭취량이 500g 미만이면 부족 섭취 그룹, 500g 이상이면 충분 섭취 그룹으로 분류했다.

이 연구에서 우리나라 청소년의 하루 평균 과일ㆍ채소 섭취량은 518.5g이었다. 과일ㆍ채소 부족 섭취 그룹은 전체의 75.9%로, 충분 섭취 그룹(24.1%)의 세 배 이상이었다.

주로 중ㆍ고생인 청소년의 하루 평균 칼로리 섭취량은 2234㎉였다. 과일ㆍ채소 충분 섭취 그룹의 하루 평균 칼로리 섭취량은 2470㎉로 부족 섭취 그룹(1997㎉)보다 거의 500㎉나 많았다.

비만의 척도인 체질량지수(BMI)를 기준으로 우리나라 청소년을 분류했더니 정상 체중이 51.3%로 가장 많았고, 저체중(19.2%)ㆍ비만(15.9%)ㆍ과체중(13.6%) 순이었다.

과일ㆍ채소 충분 섭취 그룹의 저체중 비율(22.7%)은 부족 섭취 그룹(18.1%)에 비해 높았다. 과일ㆍ채소 충분 섭취 그룹의 비만 비율은 14.8%로 부족 섭취 그룹(16.3%)에 비해 낮았다.

혈중 중성지방 수치는 오히려 과일ㆍ채소 충분 섭취 그룹이 91.7㎎/㎗로 부족 섭취 그룹(87.6㎎/㎗)보다 더 높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두 그룹 모두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정상 범위에 속했다”며 “식이섬유 공급식품에 따라 혈중 중성지방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다는 기존 연구결과를 볼 때 (과일ㆍ채소 충분 섭취 그룹의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높은 것은) 채소보다 과일의 과다 섭취에 따른 결과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
# 전화: 02-6300-2850(2852), 070-4710-8393
# 메일: kofrum@kofrum.com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