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국민 인(燐)섭취 과다해 뼈 건강에 적신호

[수요 식품과 건강 Hot뉴스] 우리 국민 인(燐)섭취 과다해 뼈 건강에 적신호

593
0
SHARE

[수요 식품과건강 Hot뉴스]우리 국민 인(燐)섭취 과다해 뼈 건강에 적신호

50대 미만 남성의 인 대 칼슘 섭취 비율 2.5배 차이
인 섭취량 하루 2000㎎ 이상이면 사망률 1.3배 상승
식품 라벨에 인 함량 표시, 찬반 엇갈려
최근 대한가정의학회와 녹색소비자연대 공동 심포지엄에서 발표돼

쌀밥

우리 국민의 인(燐) 섭취가 과다해 뼈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의대 성빈센트병원 가정의학과 송상욱 교수는 최근(11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대한가정의학회와 녹색소비자연대 공동 심포지엄에서 성인 남녀 3313명의 인 섭취량을 조사한 결과 50세 미만 남성의 경우 하루 평균 1423㎎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발표했다.그 다음은 50세 이하 남성(1310㎎), 폐경 전 여성(1063㎎), 폐경 후 여성(936㎎) 순서였다.

인은 칼슘과 함께 골격과 치아를 구성하는 중요한 영양소인 것은 맞지만,
거의 모든 식품에 들어 있어서 사람에게 부족한 경우는 거의 없는 미네랄.
반면 이번 조사에서 하루 칼슘 섭취량은 50세 미만 남성(571㎎), 50세 이상 남성(570㎎), 폐경 전 여성(472㎎)ㆍ폐경 후 여성(408㎎) 순(順)이었으며 모두 정부가 정한 하루 칼슘 섭취 권장량(700㎎)을 훨씬 밑돌았다.
이에 따라 50대 미만 남성에선 인 대(對) 칼슘의 섭취 비율이 2.5배까지 벌어졌다.

일반적으로 인과 칼슘의 섭취 비율은 1 대 1 이상인 것이 뼈 건강에 이롭다. 하루에 인을 700㎎ 먹을 때 칼슘을 700㎎ 이상 먹으면 칼슘의 체내 흡수율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 연구에서도 50대 이상 남성의 경우 인 대 칼슘의 섭취 비율이 벌어질수록 대퇴골의 골밀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김경수 교수는 “인과 칼슘은 균형 있게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마치 ‘시소’처럼 체내에서 인의 양이 올라가면 칼슘은 내려간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인 섭취가 과다하면 골다공증ㆍ골절 등 뼈 건강이 나빠질 수밖에 없다는 것.

국내에서 칼슘 대 인의 섭취 비율이 해마다 높아지는 이유에 대해 송 교수는 “칼슘은 한국인이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부족하게 섭취하는 영양소”이며 “각종 가공식품에서 식품첨가물인 인산염이 광범위하게 사용되면서 인 섭취량이 해마다 증가한 탓”으로 풀이했다.

따라서 천연식품 속에 든 인산염은 섭취가 불가피하더라도 식품첨가물에 함유된 인산염은 가능한 한 적게 먹는 것이 좋다는 것.
국내에서 가공식품의 첨가물을 통해 섭취하는 인(인산염)의 양에 대한 통계는 없다. 가공식품 라벨에도 인산염 함량이 표시돼 있지 않다.

송 교수는 “해외에선 식품첨가물을 통한 인산염의 섭취가 1990년대 500㎎에서 현재 1000㎎으로 두 배 정도 늘어난 것으로 추정하는데 국내에서도 비슷한 추세일 것”으로 짐작했다.
문제는 인을 과다 섭취하면 골밀도가 떨어지는 것은 물론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미국임상영양학회지’ 최근호(2014년 99호)엔 과도한 인 섭취가 미국인의 사망률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건강한 성인 9686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미국인들은 하루 평균 1166㎎의 인을 섭취했다. 인을 하루 평균 1400㎎ 먹을 때까지는 권장량(700㎎)을 섭취한 사람에 비해 특별히 사망률이 높지 않았다.  하지만 인을 하루 평균 2000㎎ 먹은 사람은 사망률이 1.3배, 3000㎎ 먹은 사람은 1.8배 높아졌다.

송 교수는 “비만 치료제인 시부트라민(제품명 리덕틸)이 가짜 약(플라시보) 대비 사망률이 약간 높다는(약 1.1배) 이유로 전 세계 시장에서 퇴출됐다”며 “사망률을 1.3배 높인다는 것은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심포지엄에선 식품첨가물로 사용된 인산염은 체내 흡수율이 거의 100%로, 천연 식품에 든 인산염(40∼60%)보다 훨씬 쉽게 몸에 흡수된다는 것도 거론됐다.

현재 전 세계에서 식품첨가물로 사용하는 인산염을 규제하는 나라는 대만이 유일하다.

송 교수는 “대만에선 인의 과다 섭취를 막기 위해 가공식품 내 인산염 함량을 ㎏당 3g 이내로 제한했다”며 “대만 남성의 인 대 칼슘 섭취 비율은 1 대 1.7로 우리보다 형편이 오히려 나은 편”이라고 지적했다.
인의 과다 섭취가 사망률까지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나오면서 미국ㆍ독일에선 신호등 표시 방식으로 인 함량을 제품 라벨에 표시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송 교수는 “나트륨(소금 성분)도 몸에 반드시 필요한 미네랄이지만 과다 섭취하면 고혈압을 일으키는 등 건강에 해로워 나트륨 줄이기 운동을 하고 각종 식품에 나트륨 함량을 반드시 표시하도록 하고 있다”며 “인도 필수 영양소이지만 너무 많이 먹으면 칼슘과의 균형이 깨지고 사망률까지 높인다는 연구결과도 나왔으므로 표시를 의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 소통협력과 김현경 연구관은 “인은 필수 영양소로 가장 주된 공급원은 밥”이라며 “첨가물이 인의 주요 섭취원인 것처럼 거론해 무분별한 공포심을 줘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중앙대 식품공학과 정명섭 교수도 “우유ㆍ치즈ㆍ새우ㆍ멸치ㆍ견과류 등 천연 식품에도 인이 많이 들어 있다”며 “식품 라벨에 인 함량을 표시하는 국가는 아직 없으므로 이 문제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이 심포지엄 내용은 사단법인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 ‘수요 식품과 건강 핫뉴스’를 통해 공개됐다.

◇식품첨가물로 사용되는 인산염=다양한 식품에 산도 조절ㆍ영양 강화ㆍ유화(乳化) 등의 목적으로 사용된다. 유통 중인 식품엔 일반적으로 100g당 100∼1600㎎ 수준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식품첨가물전문가위원회(JECFA)는 인산염을 안전한 물질로 인정했다.

◇우리 국민들이 인(P)을 섭취하는 주요 식품
백미 265㎎
우유 71㎎
돼지고기 50㎎
달걀 42㎎
김치 40㎎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가톨릭의대 성빈센트병원 가정의학과 송상욱 교수 010-6329-4139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김경수 교수 010-2779-3032
식품의약품안전처 소통협력과 김현경 연구관 010-7797-3214

————————————-
#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www.kofrum.com)
#전화:  02-6300-2850(2852), 070-4710-8393
#메일: kofrum@gmail.com

logo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