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실 내 온도 변화 적을수록 과일ㆍ채소 항산화 능력 유지

[수요 식품과 건강 Hot뉴스]냉장실 내 온도 변화 적을수록 과일ㆍ채소 항산화 능력 유지

318
0
SHARE

냉장실 내 온도 변화 적을수록 과일ㆍ채소 항산화 능력 유지

 

 

-냉장고 문 자주 여닫으면 과일ㆍ채소 항산화 능력 떨어질 수 있어

 

-냉장고 내 온도 편차 크면 고기의 미생물 증식 더 활발

 

-음식의 수분 함량도 냉장실 내 온도 변화 적을 때 최대치

 

-국민대 박희정 교수팀, 냉장 온도 편차에 따른 식품의 질 평가

Refrigerator full of food

가정용 냉장고 안 온도 편차가 적을수록 냉장고에 보관한 과일ㆍ채소의 항산화 능력이 더 잘 유지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육류ㆍ생선은 냉장고 안의 온도 편차가 클수록 부패균 등 미생물이 더 많이 증식했다. 이는 냉장고에 보관한 음식의 웰빙 효과와 안전성을 높이려면 냉장고 문을 가급적 자주 여닫지 말아야 한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국민대 식품영양학과 박희정 교수팀이 체리(과일)ㆍ로메인(채소)을 가정용 냉장고에 넣은 뒤 온도 편차가 해당 식품의 항산화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냉장실의 온도 변동 편차가 과채류의 항산화 지표 및 어육류의 저장 품질에 미치는 영향)는 한국영양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박 교수팀은 체리와 로메인을 냉장고에 넣고 온도 편차를 0.7도±0.6도, 1.2도±1.4도, 1.6±2.8도를 유지하도록 한 뒤 총 폴리페놀(항산화 성분의 일종)ㆍ총 플라보노이드(항산화 성분의 일종)ㆍ총 항산화능 등을 분석했다. 체리는 냉장고 보관 9일 후, 로메인은 7일 후에 온도 편차에 따른 항산화 능력의 차이를 살폈다. 체리의 경우 0.7도±0.6도, 즉 온도 편차가 가장 적을 때 폴리페놀ㆍ플라보노이드 함량이 가장 높았다. 로메인의 폴리페놀 함량도 냉장실 온도 편차가 0.7도±0.6도일 때 최대치를 기록했다. 심지어 체리와 로메인의 수분 함량도 0.7도±0.6도의 보관 조건(냉장실 내 온도 편차가 가장 적은)에서 가장 높았다.

이는 과일ㆍ채소를 온도 편차가 적은 상태로 냉장고에 보관할수록 항산화 능력이 가장 잘 보전됨을 시사한다.

채소ㆍ과일엔 폴리페놀ㆍ플라보노이드ㆍ안토시아닌 등 항산화 성분이 다량 포함돼 있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4도에 저장한 딸기보다 15도에 저장한 완숙 과일의 항산화 활성이 현저히 낮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며 “과일과 채소에 함유된 항산화 영양소나 항산화 활성 등 웰빙 효과는 구입 후 보관 온도ㆍ보관 기간 등 보관 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팀은 육류ㆍ생선이 냉장고 내 온도 편차에 따라 미생물 증식ㆍ지방 산패 정도가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도 함께 확인했다.

연구팀은 소고기(육류)ㆍ연어(생선)를 -0.3도±0.8도, -0.6도±2.3도, -1.5도±4.4도 등 온도 편차를 각각 다르게 해서 냉장고에 14일간 보관했다.

소고기의 경우 냉장고 내 온도 편차가 4도 이상일 때 수분 손실량이 최대였고, 각종 미생물이 가장 활발하게 증식했다. 연어는 냉장고의 온도 편차가 4도 이상일 때 지방 산패가 가장 심했다.

—–
# 전화: 02-6300-2850(2852), 070-4710-8393
# 메일: kofrum@kofrum.com

● 네이버
냉장고 자꾸 여닫으면, 과일 항산화 성분 줄어들어 – 헬스조선
냉장고 문 자주 여닫으면 과일·채소 항산화 능력 떨어져 – 베이비뉴스
냉장고 온도 편차 4도 이상, ‘고기 미생물’ 증식 더 활발 – 대한급식신문
냉장실 온도 변화 적을수록 과일, 채소 항산화 능력 유지 – 하이닥
냉장실 내 온도 변화 적을수록 과일ㆍ채소 항산화 능력 유지 – 이데일리
냉장고 문 자주 여닫으면 과일-채소 항산화 능력↓ – 메디컬투데이
“냉장고 문 자주 여닫으면 과일ㆍ채소 항산화 성분 줄어 들어” – 한국일보
채소·과일 냉장보관땐 밀폐용기에 담아야 – 농민신문

● 다음
과일∙채소 항산화력 유지? 냉장고 문 자주 여닫지 마라 – 헬스뉴스
냉장고 문 자주 열면 과일ㆍ채소 질 저하 – 보건뉴스
냉장고 문 자주 여닫으면 과일·채소 항산화 능력 떨어져 – 베이비뉴스
냉장고 자꾸 여닫으면, 과일 항산화 성분 줄어들어 – 헬스조선
냉장고 온도 편차 4도 이상, ‘고기 미생물’ 증식 더 활발 – 대한급식신문
냉장실 온도변화 적을수록, ‘과일ㆍ채소’ 항산화 유지 – 코리아뉴스타임즈
신선한 과일과 채소 유지법? 냉장실 자주 여닫으면 안돼 – 뉴스인
냉장실 온도 변화 적을수록 과일, 채소 항산화 능력 유지 – 하이닥
냉장실 내 온도 변화 적을수록 과일ㆍ채소 항산화 능력 유지 – 이데일리
냉장고 내 온도편차크면, 과일·채소 항산화 능력 저하 – 식약일보
냉장고 문 자주 여닫으면 과일-채소 항산화 능력↓ – 메디컬투데이
“냉장고 문 자주 여닫으면 과일ㆍ채소 항산화 성분 줄어 들어” – 한국일보
채소·과일 냉장보관땐 밀폐용기에 담아야 – 농민신문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