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 후 청소년 비만율 11% 증가

코로나-19 유행 후 청소년 비만율 11% 증가

27
0
SHARE
Male character gradually grows fat. Obesity problem. Table with different fast food. Fat guy sits and eats donut with soda. Unhealthy and lazy lifestyle. Man with overweight. Flat vector illustration
Male character gradually grows fat. Obesity problem. Table with different fast food. Fat guy sits and eats donut with soda. Unhealthy and lazy lifestyle. Man with overweight. Flat vector illustration

-특히 남학생의 비만율 증가가 두드려져
-코로나 유행 후 좌식 생활 늘고 신체활동 준 탓
-공주대 우혜경 교수팀, ‘대한보건연구’지에 발표

코로나-19 유행 이후 청소년 비만율이 11% 높아진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남학생의 비만 위험이 커졌다.
2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공주대 보건행정학과 우혜경 교수팀이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과 발생 후인 2020년 질병관리청의 온라인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 참여한 중ㆍ고생 10만9,282명을 대상으로 비만ㆍ과체중 유병률의 변화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청소년의 비만 및 과체중에 영향을 주는 요인: COVID-19 이전과 이후 비교)는 대한보건협회가 발간하는 학술지 ‘대한보건연구’ 최근호에 실렸다.
이 연구에서 남학생의 코로나-19 발생 후인 2020년 비만율(체질량 지수 25 이상)은 23.3%로, 코로나-19 발병 전(2019년, 20.9%)보다 증가했다. 2020년 여학생의 비만율(9.6%)도 2019년(9.4%)보다 높아졌지만, 소폭 증가에 그쳤다.
중ㆍ고생의 과체중 비율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높아지기는 마찬가지였다.
우 교수팀은 논문에서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2020년 중ㆍ고생의 비만율은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며 “특히 남학생의 비만율은 15% 증가했지만, 여학생에게선 뚜렷한 차이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중ㆍ고생 등 청소년의 비만 위험은 성적이 낮을수록 가당 음료를 자주 섭취할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적이 나쁜 학생의 비만 위험은 성적이 좋은 학생보다 16(2020년)∼19%(2019년) 높았다. 주 3번 이상 가당 음료를 마시는 학생의 비만 위험은 주 1~2번 마시는 학생보다 7∼9%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남학생은 ‘스스로 건강하지 않다’고 느낄수록 비만 위험이 1.7배, 여학생은 ‘저소득층’일수록 비만 위험이 1.6배 높았다.
우 교수팀은 논문에서 “코로나-19는 청소년의 비만ㆍ과체중 위험을 가중하는 요인으로 작용했을 수 있다”며 “등교와 급식 중단, 외출 자제 등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의 결과 청소년의 좌식 생활이 증가하고 신체활동이 감소한 것이 비만율을 높이는 데 기여했을 것”으로 예측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