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하루 평균 요오드 섭취량은 적정 수준의 최대 5배

한국인의 하루 평균 요오드 섭취량은 적정 수준의 최대 5배

44
0
SHARE

GettyImages-a11022211 (1)

– 국민 절반 가까이는 적정 수준 벗어난 요오드 섭취
– 전체 요오드의 3/4 이상을 해조류 통해 섭취
–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김초일 박사팀, 국민 2만여명 분석 결과

 우리 국민의 하루 평균 요오드 섭취량은 적정 수준의 최대 5배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다시마ㆍ미역ㆍ김 등 해조류를 통해 전체 요오드의 3/4 이상을 공급받았다.
1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김초일 박사(기획이사)팀이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만1,147명(남 9,381명, 여 1만1,766명)을 대상으로 요오드 섭취량을 추정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형 총식이조사에 근거한 우리 국민의 식품 기인 요오드 섭취량 추정)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김 박사팀은 115개의 식품을 대상으로 식품별 요오드 함량 검사를 수행했다. 60%(69개)의 식품에서 요오드가 검출됐다. 다시마ㆍ미역ㆍ김이 요오드가 풍부한 3대 식품으로 확인됐다. 홍합ㆍ고춧가루ㆍ멸치ㆍ새우ㆍ굴 등에도 요오드가 들어 있었지만, 양이 많진 않았다.
우리 국민의 하루 평균 요오드 섭취량은 417㎍이었다. 65세 이상의 일평균 요오드 섭취량(455㎍)은 다른 연령대보다 높았다.
한국인의 하루 평균 요오드 섭취량은 권장 섭취 기준(80∼150㎍)의 2.8∼4.8배에 달했다. 임신부ㆍ수유부의 하루 평균 요오드 섭취량도 권장 섭취 기준(각각 240㎍ㆍ340㎍)의 1.3배였다.
김 박사팀은 논문에서 “국내에선 일상적으로 해조류를 섭취하고 있으며, 특히 여성은 전통적인 산후조리 풍습에 따라 수유 중에 미역국 섭취가 많이 늘어나 요오드 과잉 섭취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 국민의 절반 정도(54.1%)가 요오드를 적절하게 섭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절반 정도는 요오드 섭취량이 적정 수준을 벗어났다는 의미다. 국민의 39.0%는 요오드 섭취가 부족했다. 11세 이하 어린이에게선 요오드의 적정 섭취 수준을 초과하는 비율이 20∼35%였다.
우리 국민의 요오드 섭취량에 가장 기여도가 높은 식품군은 해조류(77.3%)였다. 이어 우유류(5.2%)ㆍ어패류(4.5%)ㆍ채소류(3.9%) 순이었다. 미역(42.1%)ㆍ다시마(21.8%)ㆍ김(13.1%) 등 세 해조류가 전체 요오드 섭취량의 거의 77%를 차지했다.
요오드 섭취 수준은 갑상선 질환 발병의 관련이 있다. 특히 가임기 여성의 요오드 섭취 부족은 생식능력 저하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알려졌다.
한편 요오드는 인체의 필수 미량성분이다. 음식을 통해 섭취한 요오드는 위와 소장 상부에서 대부분 흡수돼 갑상선과 신장으로 이동한다. 갑상선에서 요오드는 갑상선 호르몬 합성에 필요한 정도만 사용되고, 나머지는 대부분 소변으로 배설된다. 요오드가 부족하면 갑상선 기능저하증이나 인지기능 장애가 나타날 수 있다. 과다하면 갑상선염ㆍ갑상선종ㆍ갑상선 기능 항진증과 저하증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