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적으로 커피 마시면 사망 위험 31%까지 ‘뚝’

정기적으로 커피 마시면 사망 위험 31%까지 ‘뚝’

34
0
SHARE

Closeup of a young asian woman holding and looking at a glass of iced coffee
Closeup of a young asian woman holding and looking at a glass of iced coffee

-설탕이 든(봉지 커피 등) 커피도 사망 위험 낮춰
-중국 연구팀이 7년간 17만여명 분석 결과
-미국 ‘워싱턴 포스트’ 19일 보도

정기적으로 커피를 마시면 사망 위험이 최고 31%까지 낮아진다는 기사가 미국의 유명 일간지에 실렸다. 설탕이 안 든 커피는 물론 설탕이 든(봉지 커피 등) 커피도 사망 위험을 낮췄다.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미국 일간지 ‘워싱턴 포스트’는 “정기적으로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7년간 사망 확률이 더 낮았다”(Regular coffee drinkers had lower chance of dying in 7-year period)란 제목의 19일자 기사에서 “커피의 사망 위험 낮추는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됐다”고 소개했다.
‘워싱턴 포스트’ 기사는 내과 분야 국제 학술지 ‘애널스 오브 인터널 메디신’(Annals of Internal Medicine) 최근호에 실린 중국 학자의 연구 결과를 근거로 기사를 했다.
적당량의 커피(하루 최대 3.5컵)를 마시면 커피에 설탕을 소량(1 찻숟갈) 첨가하더라도 사망 억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사에서 언급한 중국 광저우 지난 의과대학 단 리우 박사팀은 약 7년간 17만1,616명(평균 연령 56세)의 커피 섭취와 건강의 상관성을 추적했다. 연구 시작 당시 대상자는 모두 암ㆍ심혈관 질환 환자가 아니었다.
매일 1.5∼3.5컵의 커피를 정기적으로 마신 사람은 암ㆍ심혈관 질환을 포함한 모든 원인으로 사망할 확률이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최대 30% 낮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런 커피의 수명 연장 효과는 설탕을 넣지 않고 마신 사람은 물론 1 찻숟갈의 설탕을 넣고 마신 사람에게도 나타났다.
인스턴트커피ㆍ원두커피ㆍ디카페인 커피 등 커피의 종류에 상관없이 수명을 늘리는 데 기여한다는 것이다.
워싱턴 포스트는 기사에서 “수년에 걸친 연구 결과 커피 섭취가 제2형(성인형) 당뇨병ㆍ파킨슨병ㆍ우울증 등의 위험 감소 등 다양한 건강상의 이점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커피 원두에 풍부한 항산화 성분이 우리 몸의 염증과 세포 손상을 줄이고 질병으로부터 보호한다”고 기술했다.
‘애널스 오브 인터널 메디신’ 게재된 중국 학자의 연구논문(가당, 인공 가당 및 무가당 커피 소비와 모든 원인 및 원인별 사망률의 연관성, Association of Sugar-Sweetened, Artificially Sweetened, and Unsweetened Coffee Consumption With All-Cause and Cause-Specific Mortality)은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 자료를 토대로 하고 있다.
약 7년의 추적 동안 3,177명의 숨졌다. 이 중 1,725명은 암, 628명은 심혈관 질환이 사인(死因)이었다.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 대비 무가당 커피를 즐긴 사람의 사망 위험은 16∼29% 낮았다. 설탕을 넣은 가당 커피를 즐긴 사람의 사망 위험도 9∼31%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설탕이 안 든 커피와 설탕이 든 커피를 적당히 섭취하면 사망 위험이 낮아진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