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성인, 하루 섭취 수분의 절반만 물로 충당

국내 성인, 하루 섭취 수분의 절반만 물로 충당

47
0
SHARE

 

 

Clean water is poured into a blue glass on the kitchen table. In the background is a water filter.

 

-음료류 섭취량은 남성이 여성보다 많지만 차만 예외
-하루 총수분 충분섭취량의 60%가량 섭취
-호남대 한규상 교수, 성인 남녀 5,772명 분석 결과

우리나라 성인은 하루에 섭취하는 수분의 절반 가까이를 물을 통해 얻는 것으로 밝혀졌다. 음료류 섭취량은 남성이 여성보다 많았지만, 차(茶)만은 예외였다.
2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호남대 식품영양학과 한규상 교수가 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5,772명(남 2,495명, 여 3,277명)을 대상으로 음료와 수분 섭취량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성인의 음료 및 수분 섭취 현황 – 국민건강영양조사 2019 자료를 이용하여 -)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결과 국내 성인의 하루 총수분 섭취량은 남성 2,251g(㎖), 여성 1,871㎖였다. 총수분 섭취량은 물ㆍ커피 등 각종 음료류ㆍ술ㆍ음식 내 수분 등을 모두 더한 양이다. 총수분 섭취량 중 물이 차지하는 비율은 51.4%로, 절반을 약간 넘는 정도였다.
우리나라 성인은 한국인의 영양소 섭취기준에서 제시하고 있는 총수분 충분섭취량의 60%가량을 섭취하는 데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 들수록 총수분 섭취량과 총 음료 섭취량이 함께 감소했다. 20대 남성의 총수분 섭취량은 2,344㎖로, 다른 나이대보다 많았다. 이중 총음료 섭취량은 614㎖로, 물(1,245㎖) 다음으로 많았다. 음료 중에선 탄산음료(148㎖)와 커피류(137㎖)를 많이 마시는 것으로 조사됐다. 20대 여성의 총수분 섭취량(1,784㎖)보다 500㎖ 이상 적었다. 20대 여성도 탄산음료(102㎖)ㆍ커피류(124㎖)를 즐겨 마셨다.
우리나라 성인은 음료류 중 커피를 가장 많이 마시고(하루 평균 108㎖), 다음은 기타류(65㎖)ㆍ우유류(45㎖)ㆍ탄산음료(44㎖)ㆍ다류(21㎖) 순이었다.
전체 남성의 평균 총 음료류 섭취량(341㎖)은 여성(289㎖)보다 많았다. 여러 음료 중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이 마신 것은 녹차 등 다류(茶類)가 유일했다(여 26㎖, 남 16㎖). 하루 평균 주류(술) 섭취량은 남성이 197㎖로, 여성(80㎖)의 두 배 이상이었다.
한 교수는 논문에서 “체내 수분의 손실이나 수분 섭취 부족으로 인한 탈수는 의식 저하ㆍ저혈압ㆍ잦은맥박을 유발하고, 구강 내 침의 기능 저하, 신장결석 질환 등을 일으킬 수 있다”며 “특히 신체 기능과 면역력이 떨어진 노인은 탈수에 더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한국영양학회는 총수분의 충분섭취량을 나이대별로 달리 제시하고 있다. 20대 남성은 2,600㎖(여성 2,100㎖), 30∼40대 남성은 2,500㎖(여성 2,000㎖), 50∼64세 남성은 2,200㎖(여성 1,900㎖), 65세 이상 남성은 2,100㎖(여성 1,800㎖)다.

 

 

박하연 기자 mintyeon34@foodnmed.com

NO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