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1인 가구라도 나이대에 따라 식생활 행태 달라

같은 1인 가구라도 나이대에 따라 식생활 행태 달라

37
0
SHARE

 

 

GettyImages-jv12016153 (1)

– 중ㆍ노년 1인 가구, 음주율은 상대적으로 낮아
– 1인 가구 배달ㆍ테이크아웃 횟수 늘어나는 것은 영양 문제 유발 요인
– 신라대 김지명 교수팀, 지난해 성인 남녀 6,355명 분석 결과

 

같은 1인 가구라도 나이대에 따라 서로 다른 식생활 행태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건강에 관한 관심이 적고, 식사가 불규칙하며, 현재의 식생활 만족도가 낮은 것은 나이에 상관없이 1인 가구의 공통점이었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신한대 식품조리과학부 김지명 교수팀이 2020년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식품 소비행태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6,355명(20~30대 1,565명), 40~50대 3,128명, 60대 이상 1,662명)을 대상으로 가구원 수별 식생활 행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연령대별 1인 가구 및 다인 가구의 식생활 행태 및 건강한 식생활 역량과의 관계)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20~30대 청년층 1인 가구는 같은 나이대 다인 가구보다 건강에 관한 관심이 적고, 식사가 불규칙하며, 현재의 식생활 만족도가 낮았다. 스스로 건강하다고 인식했다. 1인 가구 청년은 다인 가구 청년보다 배달ㆍ테이크아웃, 점심 결식, 저녁 결식의 위험이 컸다.
40~50대 중년층의 1인 가구도 다인 가구보다 건강에 관한 관심이 적고, 식사가 불규칙하며, 현재의 식생활 만족도가 낮았다. 음주율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1인 가구 중년은 다인 가구 중년보다 배달ㆍ테이크아웃, 아침ㆍ점심ㆍ저녁 결식 위험이 컸다.
60대 이상 노년층 1인 가구도 건강에 관한 관심이 적고, 식사가 불규칙적이며, 현재의 식생활 만족도가 낮은 것은 마찬가지였다. 음주율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1인 가구 노인은 다인 가구 노인보다 외식과 아침ㆍ저녁 결식 위험이 컸다.
청년층은 1인 가구ㆍ다인 가구 모두 아침 결식률이 높게 나타났다. 다인 가구의 청년도 아침 결식률이 주당 2∼3회에 달했다. 김 교수팀은 청년층의 아침 결식 문제는 가구 형태를 떠나 청년층의 식생활 문제점이라고 풀이했다. 1인 가구 중년은 하루 모든 끼니의 결식 위험률이 증가해 영양 상태가 나빠질 가능성이 크다. 이를 버려두면 중년기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
김 교수팀은 논문에서 “1인 가구에서 배달ㆍ테이크아웃 주문 횟수가 증가하는 것은 편의성을 추구하는 1인 가구의 특성으로 여겨진다”며 “배달ㆍ테이크아웃 음식을 즐기면 고나트륨ㆍ고지방ㆍ고당류ㆍ고열량 섭취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정은자 기자 azhar60@foodnmed.com

 

 

NO COMMENTS

LEAVE A REPLY